'마이웨이' 송종국, 이혼 루머 입여나 "자격 없는 행동이었다"


송지아의 친부이자 전(前) 축구선수 송종국이 자연에서의 일상을 공개한다.

3일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前 축구선수 송종국의 '자연인' 일상이 공개된다.

송종국은 '축구 선수'로서 대한민국 축구의 최전성기를 빛냈던 선수였지만, '인간' 송종국의 삶에서는 2005년과 2015년 두 차례 '이혼'을 겪었다.

송종국은 온갖 루머에 휩싸이며 사람들의 지탄 어린 눈빛을 받다가 결국 돌연 잠적했다. 앞서 송종국은 재혼한 아내였던 박연수와 딸 송지아, 아들 송지욱을 낳고 행복하게 살다 결혼 9년 만에 성격 차이로 이혼했다. 이혼 소식이 알려졌을 때 박연수는 "송종국과 2년 정도 별거했다. '아빠 어디가' 방송 뒤 부부사이 문제가 생겼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더해 두 사람의 이혼 사유가 송종국의 외도라는 설이 돌았다.

속세를 떠나 자신만의 성을 일구어 나간 송종국은 반려견들과 함께 자연 생활을 보내고 있는 일상을 밝혔다.

선공개된 예고편에서 송종국은 "사람 만나는 것 자체가 너무 싫더라.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다. 1년 정도를 아에 연락하지 않았다. 자격이 없는 행동이었으니까"라며 후회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마이웨이' 송종국, 이혼 루머 입여나 "자격 없는 행동이었다"
가족들과 함께 지내기 위해 마련했다는 송종국의 'NEW 하우스'도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단독으로 공개한다. 그곳에서 막내아들의 꿈을 위해 헌신을 마다하지 않으셨던 부모님, 특히 돌아가신 어머니께 아들 송종국이 가슴 뭉클한 진심을 전한다.

송종국은 특별한 인연을 만나기 위해 오랜만에 서울을 찾았다. 첫 번째 주인공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함께 썼던 이천수다. 두 사람은 학창 시절부터 알고 지낸 사이인 만큼, 만나자마자 여전히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이천수는 "종국이 형은 묵묵하기도 하면서 또 한마디씩 해주는... (사람이다.) 후배 입장에서 도움이 많이 된다"며 애틋한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또 따른 송종국의 절친이자 반가운 얼굴, 현재 경남 FC의 감독으로 활동 중인 설기현 감독과도 회동했다. 설기현 감독은 "본인이 잘 할 수 있는 걸 찾아서 큰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 좋은 일이 많이 생겨서, 예전처럼 (많이) 봤으면 좋겠다"며 송종국에게 진심 어린 응원을 보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