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정단들 '어필 대란' 발발
박미선 "호흡조차도 노래로 들려"
애절한 감정 흘러넘치는 무대에 완벽 몰입
사진제공=MBB '조선판스타'
사진제공=MBB '조선판스타'


이수영과 이봉근이 원더걸스 'SO HOT'을 선보인 뮤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일 방송된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에서는 소리꾼 집안의 김하은과 3인조 재즈 국악밴드 뮤르가 ‘원더걸스’의 노래로 맞붙은 가운데, 김하은이 ‘올스타’를 받은 뒤 긴장 속에 무대에 오른 뮤르의 결과가 공개됐다.

원더걸스의 ‘SO HOT’을 모듬북 퍼포먼스와 함께 선보인 뮤르 또한 완벽한 호흡을 맞추며 올스타를 받았다. 김정민이 “내 원픽을 뽑자면 뮤르”라고 고백했고, 이에 이수영도 “너희들은 내 거야!”라며 애정공세를 펼쳤다. 국악판정단으로 전문성을 지켜온 소리꾼 이봉근도 “남자 소리꾼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제가…”라며 깨알 어필에 나서 판정단 모두가 경연 참가자에게 눈도장을 찍으려는 이색 풍경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등장한 아티스트는 ‘트와이스’로 이를 선택한 혼성 국악 그룹 거꾸로 프로젝트와 ‘국악계 BTS’를 꿈꾸는 10대 트리오 K-판이 맞붙었다. 선공에 나선 거꾸로 프로젝트는 ‘Yes or Yes’에 서도민요 ‘자진난봉가’를 접목한 무대를 준비했다. 여기에 ‘박보검 손 대역’이라는 이색 경력을 가진 멤버 서의철이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희귀한 ‘거문고 병창’까지 선보여 판정단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했다. 이홍기는 “상큼한 걸그룹의 노래가 록으로 바뀔 줄 몰랐다. 록 베이스에 판소리가 들어간 게 새롭고 좋았다’고 칭찬했다. 반면 안예은은 “저는 오히려 반대였다. 마라맛처럼 록으로 바뀌었는데, 노래가 ‘맵다가 만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아쉬워했다. 거꾸로 프로젝트는 화끈한 무대로 12개의 별을 받았다.

이어 K-판이 ‘LIKEY+춘향가’를 크로스오버, 한 번도 보여준 적 없는 바이올린은 물론 플룻, 잼베 연주에 춤까지 준비해 볼거리 풍성한 무대를 장식했다. 그러나 이것저것 여러 가지를 보여주려는 욕심에 ‘소리’라는 중요한 포인트를 놓친 K-판의 무대에 판정단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상큼 발랄한 무대를 보여주었지만 아쉬움도 컸던 K-판의 무대는 3개의 별을 받았고, 결국 거꾸로 프로젝트만 네 번째 판에 진출하게 됐다.

다음 시대별 대표 가수는 god였고, ‘가야금 병창 능력자’ 윤예원과 해외 순회공연까지 섭렵한 ‘글로벌 소리꾼’ 정초롱이 god 노래로 대결을 펼쳤다. 윤예원은 ‘촛불하나’로 국악 랩을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데프콘은 “중간에 가야금 연주와 피아노 선율만 들리는데 제가 막 울컥했다. 예원 씨가 꺼지지 않는 촛불이구나 싶었다”라는 심사평을 들려주었다. 하지만 김나니는 “‘조선판스타’에서는 계속 발전해가는 모습이 필요한데 그런 부분에서 아쉽지 않았나 싶다”며 별을 누를 수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가슴 따뜻해지는 무대를 선보인 윤예원은 10개의 별을 받았다.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고 싶다는 정초롱은 ‘길’을 선곡해 심청가와 크로스오버했다. 진한 감정과 흡입력 있는 정초롱의 무대였지만 충격적이게도 8개의 별에서 그쳤다. 김조한은 “목소리가 파워도 있고 맑기도 하고 다 좋다. 근데 god 5명이 부른 걸 혼자 소화해야 했고, 새로운 것도 보여줘야 했던 선곡이 너무 어려운 선택이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홍기는 “편곡, 분위기, 방향성이 너무 좋았는데 읊조리는 부분의 키가 맞았더라면 클라이맥스에서 더 터졌을 거다”라며 부족했던 부분을 짚어냈다. 결국 윤예원만이 네 번째 판에 진출했다.

이어 ‘국악계 이수영’ 박자희와 ‘무대 위의 작은 거인’ 민은경이 발라드 여신 백지영을 선택하며 1대1 대결에 나섰다. 쟁쟁한 실력파의 1대1 대결에 판정단은 “이 대결 안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박자희는 ‘사랑했던 날들’과 춘향가 중 이별가의 한 대목을 접목해 이별의 슬픔을 표현했다. 박자희의 무대는 판정단의 감성 자극에 성공하며 올스타를 받았다. 데프콘 “노래하시면서 울먹일 때 오래간만에 목 뒤에서 소름이 쫙 끼쳤다”며 감탄했다. 박미선은 “중간에 있던 호흡조차도 노래로 들렸다”며 박자희가 들려주는 감정에 완벽히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올스타를 받아야만 다음 판에 진출할 수 있다는 부담감으로 무대에 오른 민은경은 춘향가의 ‘이별가’와 ‘총 맞은 것처럼’을 크로스오버한 무대를 준비했다. 허경환과 이홍기는 “온몸에 전율이 느껴진다”며 몸을 가만두지 못했다. 이봉근은 “민은경 씨의 소리는 이별을 당한 직후의 심경이다. 박자희 씨는 이별 후 그리움이 묵은 듯한 소리인데 두 분 다 그 소리를 너무 잘 표현했다. 속이 뻥 뚫렸다”며 무대에 반했다. 김나니는 “처음에 아니리(판소리 사설에서 음률이나 장단 없이 일상적 어조로 말하는 부분)를 딱 하신 후에 ‘총 맞은 것처럼’ 첫 소절을 부르는데 이거는 진짜!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셨을까…”라며 말을 잇지 못한 채 감탄했다. 박자희와 민은경은 모두 올스타를 받으며 함께 네 번째 판에 진출했다.

한편 ‘싹쓰리 판’에서 네 번째 판에 진출한 12팀이 결정된 가운데, 아쉽게 다음 판 진출 티켓을 얻지 못한 박성우, 홍주, 서건후, K-판, 보체소리, 유태평양, 정초롱까지 총 7팀이 ‘패자부활판’으로 재도전에 나섰다. 신동엽은 “패자부활판에서는 7팀 중 별을 가장 많이 획득한 2팀만이 네 번째 판에 진출한다”며 룰을 설명했다. 항상 앞 순서여서 패자부활판만큼은 1번을 피하고 싶었던 박성우가 또 한 번 순서뽑기에서 1번에 당첨되며 첫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박성우는 임재범의 ‘이 밤이 지나면’과 민요 아리랑을 접목해 한과 흥을 모두 표현해냈다. 고음이 매력적인 박성우는 자신의 매력을 한껏 살렸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