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X이미주 출연
"이상엽, 상처 많이 받아"
한해, 3년 째 적응 중?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이상엽이 '식스센스'에 대해 전했다.

2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식스센스2'의 멤버 이상엽과 러블리즈 이미주가 출연했다.

MC 붐은 미주에게 "마음이 여린 상엽에게 상처를 줄까봐 걱정이라던데?"라고 물었다.

미주는 "상처를 정말 많이 받는 스타일이다. 못한다고 하면 위축되니까 잘한다고 해줘야 한다"라고 응원이 필요한 스타일이라고 전했다.

'놀토' 멤버 키는 "내가 '식스센스2'에 나갔었다. 상엽이 형이 거기에 있으면 안되는 성격이다. 고정 출연자 분들이 보통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상엽은 수긍하며 "시즌이 끝났는데 마지막 촬영까지도 적응을 하느라 힘들었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에 한해는 "나도 아직 적응 중이다. 3년 째다"라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