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백반기행'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백반기행' 영상 캡처


'백반기행' 김유미가 남편 정우와 영화를 찍으면 만났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김유미와 함께 충남 보령으로 떠났다.

허영만과 김유미는 먼저 제철 해산물 상차림 가게를 찾았다. 김유미는 "(싫어하는 게) 없다"며 먹성을 자랑했다. 두 사람은 제철인 전어로 회와 구이, 무침으로 먹으며 감탄했다. 싱싱한 대하로 만든 소금구이도 "너무 맛있다", "고소하다"며 맛있게 먹었다. 살이 꽉 찬 제철 꽃게에도 감탄했다.

1999년 데뷔한 김유미는 배우 생활 20년이 넘었다. 김유미는 기억에 남는 상대 배우로 "지금 하고 있는 작품. 한석규 선배님"을 꼽았다. 김유미는 현재 드라마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에서 한석규의 극 중 아내 역할로 촬영하고 있다. 이어 김유미는 "저는 남편(정우)을 영화 찍으면서 만났다. 같은 영화에 출연해서 그때가 좀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결혼 6년 차인 김유미는 요리 실력에 대해 "재주는 없는데 결혼하니까 해야겠더라. 사실 저보다 남편이 더 잘한다"고 말했다. 허영만이 "아이가 남편이 한 요리만 좋아하는구나"라고 하자 김유미는 "왜 이렇게 잘 아시냐. 당황스럽다"며 멋쩍게 웃었다.

허영만은 김유미의 패션에 "남편 정우의 옷을 입은 듯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유미는 "패션 공부 좀 하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보령에서만 맛볼 수 있다는 면 요리, 라조면 집을 찾았다. 김유미는 "저는 면을 너무 좋아해서 기대된다"며 "식객에도 밀면 나오지 않나. 남편 고향이 부산이라 한 번씩 간다"고 말했다. 김유미는 "고향이 서울이다. 아버지가 군인이셔서 강원도 양양 산골에서 자랐는데 뱀 보고 발로 툭툭 차면서 놀고 그랬다"고 전했다. 어린시절 김유미는 "버스 차장 언니가 돈주머니 차고 있지 않나. 저 언니가 돈을 많이 버는 언니구나 싶었다. 어렸을 적 꿈이 버스 차장이었다"고 전했다.

김유미는 라조면을 먹고 "해물 맛이 면에 배어있고 얼큰 한 게 맛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허영만에게 "선생님 보니 미식가가 아닌 것 같다. 매운 걸 잘 못 드셔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 번째로 두 사람은 키조개집을 찾았다. 허영만은 배우 부부인 김유미에게 키스신이 불편하진 않냐고 물었다. 김유미는 "저는 그런 거 별로 없다. 그 분은 조금 불편해하는 것 같다. 저는 오히려 오늘 키스신 있냐, 확실히 하고 와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허영만이 "영화 보면 너무 엉터리로 키스신 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자 김유미는 "너무 유심히 본 거 아니냐"며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허영만은 홀로 복어 백반집을 찾았다. 허영만은 쫄복탕 맛에 "찝찔한 맛이 된장에서 올라온다. 이 집은 미나리를 안 하고 아욱을 넣었다. 아욱이 늦가을에 아내 쫓아내고 먹는다는데 요즘엔 안 맞는 얘기라서 아내 몰래 먹는다고 하겠다. 말린 게(쫄복)이 생 것보다 훨씬 맛있다. 씹는 맛이 꼬들꼬들하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