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최 PD의 큰 그림
"300회는 터닝포인트"
"다양한 변화 시도할 것"
최창수 PD/ 사진=JTBC 제공
최창수 PD/ 사진=JTBC 제공


JTBC ‘아는 형님’ 메인 연출자 최창수 PD가 300회를 맞아 남다른 감회와 각오를 밝혔다.

‘아는 형님’이 오는 10월 2일 대망의 300회를 맞이한다. 2015년 12월 첫 방송된 ‘아는 형님’은 주 세계관인 형님학교에서 펼쳐지는 일곱 형님들과 전학생 게스트들의 만남이라는 포맷을 토대로 명실상부 JTBC를 대표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성장했다. 금주 방송되는 300회에서는 가수 영탁, 이찬원, 동해, 은혁이 전학생으로 찾아와 기쁨의 순간을 함께 나눌 예정이다.

현재 ‘아는 형님’을 이끌고 있는 최창수PD는 프로그램의 초대 연출자다. 그동안 형님들과 고군분투하며 ‘아는 형님’의 시작과 성장을 함께해왔다. 300회 방송을 앞두고, 최창수 PD가 메인 연출자로서 바라 본 ‘아는 형님’의 지난 역사와 앞으로 형님학교에서 선보일 계획을 귀띔했다.

다음은 최창수 PD와의 일문일답.

Q. PD로서 입봉작인 ‘아는 형님’이 300회까지 오다니, 감회가 남다를 것 같다.

기쁘고 자랑스러우면서도 의외로 덤덤하다. 방송 편성 시간(‘아는 형님’은 최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으로 방송 시간을 옮겼다)이 바뀐 중요한 시기인만큼, 작가와 PD 모두 더욱 긴장감을 가지고 제작에 임하고 있다. 300회 특집 녹화 때는 소소하게 축배를 들었지만 끝나자 마자 바로 치열한 분위기로 돌아왔다.

Q. ‘아는 형님’ 초창기부터 현재까지, 프로그램이 성장하면서 연출자로서 달라진 부분이 있는지?

시청자들의 마음을 얻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더욱 뼈저리게 느낀다. 미디어 시청 환경이 세분화되면서 제작하는데 드는 고민도 배로 깊어 졌다.

Q. ‘아는 형님’은 시청자의 마음을 어떻게 얻었는지 궁금하다. 반응을 챙겨보는지?

2015년 첫 방송을 론칭한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아는 형님’에 대한 언급을 전혀 찾을 수 없었다(웃음). 방송 도중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지 못했음은 물론이다. ‘무플보다 악플이 낫더라’는 말을 실감했다. 그러다 17회 ‘형님학교’ 개교 이후 소위 ‘짤방’이 슬슬 온라인에 올라오기 시작했다. 형님들의 재치 넘치는 애드리브가 담긴 방송 캡처컷과 짧은 동영상이 돌았고, 거기에 ‘신선하고 재미있다’는 댓글들이 많이 달렸다. 그때 ‘혹시나’ 하는 마음을 가졌던 것 같다. 이러다 ‘아는 형님’이란 프로그램이 자리를 잡을 수도 있겠다는 설렘과 확신이었다. 당시 ‘짤방’에 달린 댓글, 블로그 포스팅, 호의적인 기사들을 아직도 핸드폰에 간직하고 있다.

Q. ‘아는 형님’이 사랑받는 이유 중 하나는 ‘전학생’이다. 전학생 섭외 시 중점을 두는 부분은?

아무래도 시의성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 교실 안에서 왁자지껄 떠들 만한 이야깃거리를 당장 가지고 있는 전학생을 환영한다. 가까운 예로 2020 도쿄 올림픽 직후 재빠르게 섭외한 펜싱 남자 사브르팀이 그렇다(293회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유료가구 시청률 7.1% 기록). 또한 오랜만에 컴백한 가수, 새로운 작품에 출연한 배우 전학생도 아주 환영한다.

Q. 300회가 새로운 터닝포인트가 될 것 같다. 앞으로 ‘아는 형님’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게 있나?

‘아는 형님’은 형님들의 캐릭터를 바탕으로 무한으로 확장이 가능한 포맷이다. ‘형님학교’를 기반으로 다양한 실험을 해볼 생각이다. 300회를 기점으로 눈에 띄는 변화가 시작될 것이다. 시청자분들도 호기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 ‘아는 형님’은 나에게 ‘평생 형님’처럼 모시고 싶은 프로그램이다. 언제나처럼 애정 가득한 마음으로 유쾌한 프로그램 만들어보겠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