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브라이드X클럽' 방송 화면.
사진=JTBC '브라이드X클럽' 방송 화면.


배우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을 언급했다.

지난 29일 JTBC 파일럿 예능 '브라이드X클럽'에서 김나영은 "요즘 유행하는 테스트가 있다. 자신이 어떤 사랑을 하고, 어떻게 관계를 맺는지 알아보는 사랑 유형 검사가 있다"라고 제안했다.

박하선은 '시간이 흐르면서 서서히 타오르는 사랑을 한다'는 결과를 들었고, "남편 류수영과 오랜 친구 사이에서 부부가 됐다. 시간이 흐르면서 서서히 사랑이 타올랐다"며 인정했다. 그러나 김나영이 "지금도 타오르냐"라고 묻자 "지나갔다. 지금도 타오르면 병원 가야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예원은 '소유적인 사랑'이라는 결과를 받았고, 이금희는 '아가페' 유형이었다. 이에 이금희는 "내가 직업 있는 남자 친구를 만나본 적이 별로 없다. 만나면 직업이 없거나, 차가 없거나 뭐가 없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박해미가 "차 몇 대 사줬냐"라고 질문하자 이금희는 "차까진 안 사줬다"면서도 "용돈은 좀 줬다"고 고백했다.

'브라이드X스토리' 코너에선 '내 남자의 첫사랑' 사연이 공개됐다. 예비신부는 남자친구와 사실혼 관계였지만, 남자가 몰래 첫사랑을 만나면서 결혼을 고민하게 됐다. 남자는 첫사랑을 여사친이라고 속였다.

이에 멤버들은 만장일치로 '브라이드X'를 선택했다. 장예원은 "제 동생이라면 절대로 결혼 안 시킬 것"이라고 했고, 박하선 역시 "이분은 사연자가 먼저인 게 아닌 것 같다. 남의 편"이라고 강조했다. 김나영도 "최악의 남자니까 빨리 벗어나라"라고 거들었다.
사진=JTBC '브라이드X클럽' 방송 화면.
사진=JTBC '브라이드X클럽' 방송 화면.
2대 '브라이드X맨'으로는 그룹 슈퍼주니어 이특이 출연했다. 그는 "결혼식을 잠실 주 경기장에서 콘서트처럼 팬들 모아놓고 하는 게 꿈이었다. 1부에 소속 가수들의 공연을 보고 2부에 결혼식이 시작되는데 제가 헬기에서 로프를 타고 내려오는 거다"라고 로망을 밝혔고, 김나영은 "그거 여자들이 제일 싫어한다"며 강하게 반대했다.

박하선은 "저는 좋을 것 같다, 재미있을 것 같다"며 "콘서트장에서 프러포즈 받는 게 엄청 부러웠다. 예전에 션, 정혜영 부부처럼"이라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부부 싸움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자 이현이는 "저는 동굴로 들어가는 스타일"이라며 "한 달까지도 말 안 하고 살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편은 아무리 싸워도 한 침대에서 자야 한다는 원칙이 뚜렷한 사람이라 엄청 싸웠을 때도 한 침대에 잤다"고 고백했다.

박하선은 "류수영과 나는 둘 다 불같은 성향이다. 요즘에는 싸우기 전에 '말로 하자'며 잠시 멈춘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