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캡틴' 김연경
훈훈한 미담 대방출
"학창시절 배구 관둘 뻔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배구선수 김연경의 훈훈한 미담이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를 이룬 여자 배구선수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의 두 번째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날 양효진은 김연경의 미담을 공했다. 그는 "처음 대표팀 시작할 때 배구가 인지도가 없어 어려운 일이 많았는데 김연경 언니는 ‘해야 될 얘기는 해야 한다’면서 나서줬다”라고 전했다. 그는 김연경이 협회에 강력하게 요구한 뒤로 환경이 개선된 것에 대해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저희는 중간중간 격려금이 나오지만 스태프들은 다 못 받는 경우가 많다”며 “김연경 언니가 '우리는 저번에 많이 받았으니 그분들 드리면 어떻겠냐’고 제안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연경은 “저는 그때 당시에 금액이 적은 줄 알았는데 몇 장 덜 셌더라, 생각보다 격려금이 많아서 미안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김수지도 김연경 미담 릴레이에 동참했다. 그는 올림픽이 끝난 후 자신의 SNS에 ‘그동안 대표팀을 이끌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의 영원한 캡틴. 김연경’이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에 김수지는 “한 팬이 만들어준 영상을 보고 인용한 글인데 모든 선수들이 그렇게 생각할 것 같다”며 “저도 그걸 보고 울컥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연경은 “감동을 받긴 했는데 사실 좀 팔로워 수를 노린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제 팬들이 가서 볼 것”이라고 지적해 또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표승주는 김연경과 선수촌 내 신혼부부로 유명했다고. 김연경은 "승주가 저를 챙겨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던 것 같다. 잘 먹여야 한다는 생각이 있어서 내조 하듯이 해줬다”며 "올림픽 시기에 힘든 시기가 많았는데 승주덕붙에 버텼다”고 덧붙여 감동을 자아냈다.

대표팀 주장으로 활약한 김연경도 배구를 포기할 뻔했던 때가 있었다고 밝혔다. 학창시절 김연경은 키가 작은 편이었다. 당시 김수지와도 20㎝ 이상 차이가 났었다고. 이에 배구를 포기하려 했지만, 고등학교 때 갑자기 크면서 김수지의 키를 따라잡았다고 말했다. 특히 은사이자 김수지의 아버지인 김동열 감독이 많은 도움을 줬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