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장에서 실력 발휘
서로의 행동 예측 '성공'
'웅 선생의 당구 교실'
'뽕숭아학당'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뽕숭아학당'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뽕숭아학당' 임영웅이 당구 실력을 뽐냈다.

29일 밤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 정동원이 당구장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멤버들은 각자 다른 멤버들이 당구장에서 할 행동들을 예측했다. 임영웅은 '정동원이 큐대를 가장 먼저 잡을 것이다'라고 예측, 적중했다.

김희재는 '장민호는 당구장에서 훈수를 둔다'라고 예측했고, 정확히 들어맞아 웃음을 자아냈다.

임영웅은 "아버지가 당구 700이었다더라"라며 아버지에게 전수받은 당구 능력치를 활용했다. 그는 2연속 득점에 자신감이 급상승, '웅 선생의 당구 교실'이 열렸다. 임영웅은 총 3득점에 성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