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최송현/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최송현/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아나운서 출신 배우 최송현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남편 이재한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9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은 ‘아나테이너’ 특집으로 전설의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 이지애, 오정연, 최송현과 쇼호스트계의 샛별 김현수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최송현은 2006년에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2007년 KBS ‘상상플러스’에서 MC로 얼굴을 알리며 대세 아나운서로 자리 잡았다. 2008년에 프리 선언을 한 그는 배우로서 활동을 시작하며 진정한 아나테이너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최근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지난해 12월에 결혼을 한 최송현에게 ”프러포즈는 누가 먼저 했냐“고 물었다. 이에 최송현은 ”사귀는 첫 날 했다고 생각한다. 사귀는 날 남편과 통화할 때 남편이 ‘우리 인생의 타임라인 제일 끝에 가 봤는데 거기 백년해로가 있더라’라고 했다. 그 말을 듣는 순간 ‘이 사람과 결혼하겠구나’라고 느꼈다“고 답했다.

또한 MC 김용만이 “결혼하니까 어떤 것이 가장 좋냐”고 묻자 최송현은 “말할 때 ‘제 남편이’라고 말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이어 ”얼마 전 발목을 다쳐서 걷기가 어려웠는데 남편이 방에서 화장실 갈 때도 업어줬다“며 달달한 신혼 생활을 공개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지난주 첫 출연에 탄탄한 퀴즈 실력을 보여준 대한외국인의 비밀병기 찬찬이 다시 한번 등장해 더욱 치열한 퀴즈 대결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대한외국인’은 2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