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 안돼"…YGX, '스우파' 탈락 크루 지목 받고도 자신감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YGX가 자신감을 드러냈다.

YGX는 지난 28일 방송된 '스트릿 우먼 파이터' 5회에서 '메가 크루 미션'를 준비했다.

첫 미션이었던 '노 리스펙' 약자 지목 배틀 최종 우승부터 직전에 진행된 'K-POP 4대 천왕' 미션에서도 최고점으로 승리를 거둔 YGX. 본격적인 경연에 앞서 루프탑 파티를 즐긴 리정은 "또 한 번 1등을 하고 풀파티를 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날 YGX는 '내가 제일 잘 나가'를 메인 곡으로 선곡하고 "그냥이 아니라 제일 잘 나간다는 걸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리더 리정은 "이 다섯 명이면 못 할 게 없다. 모두가 라이벌이지만 저희가 막강해서 걱정은 안 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로의 리허설 영상을 본 다른 크루들로부터 탈락 예측 1위로 언급됐음에도 예리는 "메가 미션에 대한 이해도가 달랐던 것 같다"라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리정은 "우리는 하고 싶은대로 한 거니까 후회는 없다. 잘 하면 된다"고 밝혔고, 지효는 "계속 상위권으로 달려왔으니 이왕 쭉 1위를 하겠다"며 여유를 드러냈다.

각 크루의 메가 크루 미션 최종 영상과 파이트 저지 점수가 공개되고 있는 가운데 YGX 팀의 영상과 점수는 다음주 방송에 담길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