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Joy
사진제공=KBS Joy


개그맨 배동생의 딸이자 유튜버 나탈리로 활동 중인 배수진이 악플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29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에는 배동성의 딸이자 유튜버 나탈리로 활동 중인 배수진이 출연한다.

배수진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저는 연예인도 아닌데 악플이 많이 달린다. 유튜버로 활동 중이라 악플을 볼 수밖에 없다. 좋은 글과 안 좋은 글이 반반 정도인데, 절 싫어하는 분들은 죽이려고 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최근 돌싱 예능에 나가면서 욕을 더 많이 먹었다. '왜 사냐'부터 시작해 제 이혼을 두고 '저러니까 이혼하지'라고 하더라. 아들에게는 '엄마를 닮아서 못생겼다'고 했다"면서 "가족들을 언급하니까 참을 수 없어서 '실연박물관'에 출연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배수진은 "아이와 가족을 향한 악플은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고, 3MC 역시 도 넘은 악플에 시달리는 배수진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