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연말 시상식 수상 예언
여친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
'깔끔요정'의 설레는 로멘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서장훈이 돌싱멤버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28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는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자전거 캠핑을 떠난 돌싱포맨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장훈과 돌싱포맨 멤버들은 캠핑장에 모여 이야기를 나눴다. 서장훈은 녹화 도중 전화를 받는 탁재훈의 모습에 깜짝 놀랐다. 그는 “리얼로 전화를 받아?”라며 놀라워 했고 탁재훈은 “정수기 아줌마”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날 멤버들 사이에서는 배우 유지태와 누가 더 친분이 있느냐를 두고 경쟁이 벌어졌다. 김준호는 “지태랑 나랑 1년을 같이 살았다”며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유지태를 ‘메뚜기’라는 애칭으로 저장해 놓을 만큼 친하다고.

김준호는 유지태에게 ‘돌싱포맨’에 출연 섭외를 시도했으나 “집에 TV가 없다”는 유지태의 선긋기에 실패로 돌아갔다.

이후 서장훈은 연말 시상식 수상을 예언했다. 그는 “탁재훈은 2021SNS 연예대상 쵱우수상 받는다”고 내다봤다. 이상민이 “아직 우수상도 안 받았다”고 항의하자 서장훈은 “짬이 있기 때문에 우수상은 못 주고 내가 볼땐 최우수상 받는다”고 말해 탁재훈의 입꼬리를 올렸다.

또 서장훈은 “‘돌싱포맨’이 시청률 8%를 내년까지 유지한다면 탁재훈은 내년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받을 것”이라고 예언했다. 이에 탁재훈은 “너는 틀린 말을 단 한번도 한 적이 없다”며 거들었다.

이어 “김준호, 이상민은 둘이 커플 상 받으면 되겠다”고 말해 설렘을 안겼다.

서장훈과 돌싱포맨의 ‘설레는 로멘스’ 고백이 이어졌다. 이상민은 여자친구에게 듣고 싶은 말로 “오빠 한 잔 할래?”라는 말을 꼽아 폭소를 일으켰다. 김준호는 “오빠 선물 사줘”라는 말이 듣고 싶다고. 서장훈은 “아냐아냐 내가 다 치웠어”라는 말이 듣고싶다며 얼굴까지 붉히며 수줍어 했다.

이상민은 이성을 사로잡는 꿀팁을 전수했다. 그는 단 5초 만에 이성을 유혹할 수 있다고. 비법은 이렇다. 왼쪽 눈을 1, 2초 바라본 뒤 입술을 2초, 오른쪽 눈을 지그시 바라보는 것. 멤버들은 어이없어 했고 서장훈은 “첫인상이 별로고 큰 관심이 없는 사람이 그 어떤 퍼포먼스를 해도 크게 관심이 안 생긴다”며 팩트 폭행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임원희는 내가 연락 받고 싶거나 호감이 있는 사람의 이름을 ‘호이호이’로 저장해 놓으면 이뤄질 확률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장훈은 또 한번 팩트 폭행을 날렸다. 그는 “나이 먹은 중년의 사람들이 어설프게 요즘 유행하는 것 따라 하면 진짜 싫어한다”며 “잘 하지도 못하고 잘 모르면서 그걸 똑같이 하려고 하는 게. 그게 진짜 최악”이라고 조언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