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첫 정규앨범 '미니시리즈'를 발매한 프로듀서 수민X슬롬이 라디오 나들이에 나섰다. 자이언티가 지원사격 해 두 사람의 매력을 알렸다.

28일 방송된 MBC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프로듀서 겸 가수인 수민과 슬롬이 출연했다. 방송 중간 자이언티가 깜짝 등장했다.

수민은 방탄소년단, 보아, 레드벨벳, 청하 등과 작업한 '네오 케이팝'의 선두주자로 불린다. 또한 슬롬은 혜성처럼 등장한 비트 메이커다. '쇼미더머니10'의 새로운 프로듀서로 합류했다. 두 사람은 최근 '수민X슬롬'이라는 이름으로 첫 정규앨범 '미니시리즈(MINISERIES)'를 발매, 천재 프로듀서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다.

이날 슬롬은 박재범이 하이어뮤직으로 자신을 영입하려 했다는 이야기에 대해 "사실 재범이 형을 통해서 작곡가로 활동을 시작했다. 원래 친분이 있고 교류가 있었는데 어느날 '하이어에 들어올래?'라며 카톡을 툭 던지더라. 제겐 너무 큰 결정이라 생각해보고 싶기도 했고, 개인적으로 엄청 친분 있는 아티스트가 없어서 고민중이다"라고 털어놨다.

수민은 "함께 작업해 보고 싶은 사람이 있느냐'는 김신영의 질문에 "엄정화 언니랑 작업하고 싶다. 사실 사석에서 만난 적이 있다. 처음 인사 했을 때 '안녕 나 엄정화야'라고 하는데, 그 순간 '이 언니랑은 꼭 작업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엄정화 언니의 그런 모습이 미운게 아니라 너무 예뻤다. 진짜 멋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민은 "최근에 엄정화 언니가 한강진 역 쪽에서 강아지 산책하는 걸 우연히 봤다. 목줄 보고 알았다"라며 "같이 작업하자고 구두로 말한 바 있어서 꼭 성사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신영은 엄정화를 향해 "내가 아는 사람 중 제일 꼰대가 아니다. 정말 나이스한 언니다"라며 웃었다.

특히 자이언티가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해 관심이 높아졌다. 자이언티는 "몇 년 전부터 (슬롬, 수민과) 작업을 같이 했다. 이번 앨범 펀딩 후원자 중 한 명이다. 앨범 나왔을 때 정말 감격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민X슬롬의 합작품에 대해 "올해의 앨범"이라고 극찬했다.

자이언티는 슬롬이 '쇼미더머니10'에 합류한 것과 관련해 "작년에 기리보이와 함께 했다. 사실 그때 트랙을 슬롬이 다 썼다. 보물같은 존재였기 때문에 세상 사람들이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에서 같이 나오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슬롬과 자이언티의 방송을 듣던 Mnet '쇼미더머니10' 작가는 문자를 보내 "두 사람이 말도 느리고 재미는 없지만 음악은 잘하니까 예쁘게 봐달라"고 응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말미 슬롬은 "'쇼미'도 그렇고 이렇게 얼굴을 내놓고 활동해본 적이 처음이다. 무사히 마무리 잘 하고 앨범으로 돌아오겠다"라고 다짐했다. 이어 수민은 "'쇼미'에서 활약하는 슬롬을 지켜 보겠다. 뭐라도 떨어지지 않을까 기대한다. 또 이번엔 협업이지만 제가 직접 만든 정규 앨범이나 EP를 준비 중이다. 자이언티와도 함께 작업할 수 있도록 프러포즈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자이언티도 "'쇼미' 파이팅"이라며 "동시에 앨범 작업중이다. 앨범이 나오면 한 번 '정희'에 나오겠다"고 약속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