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민./사진='정희' 보이는 라디오 캡처
수민./사진='정희' 보이는 라디오 캡처


'네오 케이팝'의 선두주자 수민이 엄정화와의 협업을 희망했다.

28일 방송된 MBC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프로듀서 겸 가수인 수민과 슬롬이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수민에게 "함께 작업해 보고 싶은 사람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수민은 "엄정화 언니랑 작업하고 싶다. 사실 사석에서 만난 적이 있다. 처음 인사 했을 때 '안녕 나 엄정화야'라고 하는데, 그 순간 '이 언니랑은 꼭 작업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엄정화 언니의 그런 모습이 미운게 아니라 너무 예뻤다. 진짜 멋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민은 "최근에 엄정화 언니가 한강진 역 쪽에서 강아지 산책하는 걸 우연히 봤다. 목줄 보고 알았다"라며 "같이 작업하자고 구두로 말한 바 있어서 꼭 성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엄정화를 향해 "내가 아는 사람 중 제일 꼰대가 아니다. 정말 나이스한 언니다"라며 웃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