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력 甲 조폭 군단
문세윤에게 "대출해간 밥이 408공기 갚아"
"이게 무슨 상황이야?"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문세윤이 '밥채업자'의 아들 발언에 분노한다.

28일 방송될 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에서는 평화롭게 길을 걷고 있는 '82 개띠즈'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의 앞에 험악한 인상의 조폭들이 갑자기 나타나 길을 막는다. 이들은 "문세윤 씨"라며 문세윤을 지목했고, 옆에 있던 황제성이 막아서려 하자 "잔챙이는 잠깐 빠져"라고 말해 압도적인 위기감을 조성했다.

그리고 자칭 ‘밥채업자’라는 조폭들은 “문세윤 씨, 남의 밥을 뺏었으면 어떻게든 갚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지금까지 ‘맛있는 녀석들’에서 대출해간 밥이 300공기, 이자까지 408공기야”라고 억지를 부리기 시작했다.

이에 문세윤은 "아니, 이게 무슨 상황이야"라며 '부끄뚱'답게 낯을 가렸지만, 조폭들은 "주먹 맛을 보여줘야겠어"라며 난데없이 주먹밥을 뭉쳐 문세윤의 입안에 집어넣는 만행(?)을 저질렀다. 또 "지금 먹은 것까지 합치면 추가 3공기야. 안 갚으면 '1박 2일'에 찾아간다"며 으름장을 놨다.

하지만 내내 당하기만 하던 문세윤은 "밥을 안 내놓으면, 오늘 저녁에 세윤 씨 아들이 밥 없는 카레를 먹는 수가 있단 말이야"라는 위협에 뚜껑이 열려 "어딜, 여기서 우리 아들을"이라며 분노하기 시작했다.

'고생 끝에 밥이 온다'는 28일(화) 저녁 8시에 방송된다. kt seezn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