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라디오쇼'./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쳐
박명수 '라디오쇼'./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쳐


방송인 박명수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을 보면서 '무한도전'이 생각났다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방송인 김태진이 함께한 가운데 '모발모발 퀴스죠'로 꾸며졌다.

이날 박명수는 "의상이 멋있다"라는 김태진의 발언에 "'오징어 게임' 관련 된 촬영을 하고 왔다. 이 옷이 마침 있더라"라며 '오징어 게임' 속 참가자들이 입었던 옷과 비슷한 의상을 공개했다.

이어 박명수는 "'오징어 게임'을 보는데 '무도' 때 생각이 나더라"라며 "줄다리기 하다가 밑으로 떨어지는 거 내가 아이디어 냈다. 똑같이 하더라. 아니 잘 했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김태진은 퀴즈로 "박명수가 '무도' 시절 냈던 아이디어와 똑 닮아서 화제가 된 드라마 제목은?"이라며 퀴즈를 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