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나경+황현조 뭉쳤다
'매드맥스'서 영감받아
"노선 뚜렷해 좋았다"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더 픽스 팀이 극찬을 받았다.

27일 밤 방송된 JTBC '슈퍼밴드2'에는 린지, 은아경, 정나영, 황현조로 구성된 걸크러시 밴드 '더 픽스'의 무대가 그려졌다.

정나영은 "우리 4명이 대체불가라고 생각한다. 이 멤버라서 너무 행복하다. 무서울 게 없다. 정말 이를 악물고 뼈를 갈겠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무대 위로 돌랐다.

유희열은 "린지 기타 멨어. 너무 멋있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더 픽스'는 영화 '매드맥스'에서 영감을 받은 일렉트로닉 록 자작곡 'Do or Die'를 선보였다.

윤종신은 "노선을 뚜렷하게 가져간 게 정말 좋았던 것 같다. 린나경 조합에 황현조의 스케일이 들어가니까 광활한 대지 위로 나온 느낌이었다. 은아경 정말 해내네"라고 평가했다.

유희열은 "정신적으로 기댈 수 있는 린지, 현조는 음악적인 리더 역할을 해주니까 이 팀이 이렇게 좋아보이는게 아닌가 싶다"라며 "오프닝부터 스케일이 확장됐다는 게 느껴졌다. 공연을 보는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