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VS 강하늘, 라면 대결
"라면이라기엔 미안하다"
한효주, 이광수 손 들어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 / 사진 = tvN 영상 캡처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 / 사진 = tvN 영상 캡처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 이광수와 강하늘이 라면 대결을 벌였다.

27일 밤 방송된 tvN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에는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배우들이 출연했다.

이광수는 강하늘과 라면 끓이기 대결을 제안했다. 강하늘은 "내가 안에서 요리할게"라고 말했고, 이광수는 "그럼 나는 땡볕에서 하라는 거야?"라며 신경전을 시작했다.

이광수는 "주변 사람들 이야기를 듣지 말고 너의 스타일대로 끓여야 하는 거야"라고 견제했다. 하지만 이광수는 한효주가 이끄는 대로 라면을 끓여 눈길을 끌었다.

이광수는 라면에 미역을 가득 넣은 미역 라면을 만들었다. 그는 "라면이라고 하기엔 이 음식에 미안하다"라며 자신의 요리를 치켜세웠다. 강하늘은 정통 라면을 고수해 대결을 펼쳤다.

권상우는 맛을 본 뒤 "딱 정했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그는 "둘 다 정말 맛있다. 하늘이 라면이 맛있다"라고 말했다.

한효주는 "맛은 하늘이 라면이 월등해. 그런데 여기서 아침에 먹기에는 콩나물, 미역이 들어가서 딱 좋다"라고 말했고, 김기두 또한 이광수의 미역 라면에 손을 들어 이광수가 승리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