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버스킹 도전
"기대 반, 설렘 반"
승희, 그룹명 정했다
'더 리슨: 바람이 분다' / 사진 = SBS 제공
'더 리슨: 바람이 분다' / 사진 = SBS 제공


오마이걸 승희가 '더 리슨: 바람이 분다'로 첫 버스킹 도전의 막을 올렸다.

26일 첫 방송된 SBS '더 리슨: 바람이 분다'에서 프로젝트 그룹 '더 리슨'의 멤버로 등장한 오마이걸 승희가 유쾌한 매력과 감성 보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본격적인 프로젝트 그룹 결성에 앞서 한 번도 버스킹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힌 승희가 이번 도전에 대해 "기대 반, 설렘 반"이라며 "제 몫을 잘하고 오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집결지인 목포의 숙소에 가장 먼저 도착한 승희는 이어 도착하는 멤버들을 반갑게 맞이하며 밝은 에너지를 뿜어냈다. 특히 각 방의 창문에 붙은 스티커와 각 멤버들이 고를 의자에 붙은 스티커의 연관성을 재빠르게 캐치해 멤버들이 오기 전 몰래 의자를 섞는 것은 물론, 도착한 멤버들에게 의자 선택을 유도하며 진행을 자처해 남다른 순발력과 재치로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멤버들과 함께 낙지볶음, 낙지호롱구이 등 목포의 대표 음식으로 식사를 하게 된 승희는 "버스킹을 파워보컬로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폭풍 먹방을 선보여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또한 프로젝트 그룹 이름을 정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놓던 승희가 제시한 '더 리슨'이 최종 그룹명으로 선정되며 대체 불가의 아이디어 뱅크로 활약하기도 했다.

이어 밤바다 위 크루즈에서 공연을 시작한 승희는 특유의 깨끗하고 맑은 음색, 하모니에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탄탄한 보컬로 다른 멤버들의 활동 곡부터 시작해 오마이걸의 'Dolphin', 이문세의 '붉은 노을'을 함께 열창해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성공적인 첫 버스킹을 마무리한 승희는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며 "서로의 눈빛을 주고받으며 노래를 부르는 순간이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승희는 사랑스러운 리액션과 탁월한 예능감으로 멤버들의 애정을 한 몸에 받는가 하면, 무대 위에서는 촉촉한 감성과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이며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했다.

계속해서 '더 리슨'의 멤버로 목포에서 버스킹 공연을 이어갈 승희의 활약은 매주 일요일 밤 12시 5분에 방송되는 '더 리슨: 바람이 분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