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이 찾아낸 한 수
마무리 볶음밥까지
침샘 폭발 예고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제공
'백종원 클라쓰' / 사진 = KBS 제공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표 솥뚜껑 K-바비큐 파티가 글로벌 새내기들의 취향을 완벽 저격했다.

27일 방송되는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탁 트인 자연 속에서 만끽하는 백종원표 솥뚜껑 삼겹살 파티가 펼쳐진다.

이날 백종원은 모처럼 야외 수업을 나온 만큼 글로벌 새내기들에게 밖에서 먹는 한식의 맛을 보여주겠다며 무쇠 가마솥 뚜껑을 찾았다.

글로벌 새내기들은 솥뚜껑이 프라이팬이 되는 독특한 한국의 음식 문화에 한 번, 뜨거운 솥뚜껑 위에서 삼겹살에 감자, 양파 등 채소를 곁들여 구워 먹는 천상의 맛에 또 한 번 반해 감탄사를 연발했다.

여기에 "한국은 밥을 먹어야 끝난 거쥬!"라면서 백종원은 마무리로 김치와 밥을 투척, 아무리 배가 불러도 멈출 수 없는 솥뚜껑 김치볶음밥의 매력에 푹 빠지게 했다는데.

이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갑자기 백종원은 눈물을 훔쳤다는데. 이에 에이딘이 "그만 우세요"라고 하자 "심란해서 그래"라고 답해 대체 이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삼겹살 파티에 필요한 식재료를 사기위해 장을 보러 간 성시경은 특급 식재료를 발견하고 눈빛을 빛냈다. 이후 성시경이 사 온 재료를 본 백종원은 "아주 잘했어! 센스 최고!"라고 극찬했다고. 삼겹살에 잘 어울리는 의외의 맛 조합에 새내기들은 감탄을 연발했다. 또한 이것을 한 번도 먹어보지 못한 한식 초보 새내기의 입맛까지 사로잡았다고 해 과연 성시경의 신의 한 수는 무엇일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한편 '백종원 클라쓰'는 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