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스피릿' 백종원./사진제공=넷플릭스
'백스피릿' 백종원./사진제공=넷플릭스


요리연구가 겸 외식사업자 백종원이 '나에게 술이란?'이라는 질문에 '음식'이라고 답했다.

17일 오전 '백스피릿'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게됐다. '백스피릿'은 백종원이 한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 매회 다른 우리나라 술을 테마로 미처 몰랐던 술에 대한 모든 것과 인생을 이야기하는 넷플릭스 시리즈.

백종원이 가수 박재범과 로꼬, 배우 한지민, 이준기, 김희애, 나영석 PD, 배구선수 김연경 등 매회 다양한 분야의 게스트들이 출연해 함께 술잔을 기울이며 이야기 나눈다.

백종원은 "평소 친분 있는 분도 있지만, 팬인 분들이 대부분이다. 처음만 어색하지 한 두잔 마시면 항상 만났던 사람 같은 기분이 들더라. 카메라를 안 보이게 장치를 잘 해놔서 마시다 보면 촬영 중인 걸 까먹는다. 이야기에 집중할 수 밖에 없고, 자연스럽게 스피릿이 나오게 된다. 별 이야기를 다 했다. 힐링도 많이 받았다. 끝날때 되면 내 스피릿이 없다. 네발 아니 두발로 기어간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백종원에게 술이란 무엇일까. 그는 "나에게 술은 음식"이라며 "술 많이 좋아하고 잘 먹는데 특이하게 배고플때만 먹는다. 배부를때는 술이 생각나지 않는다. 술이 생각나면 배고프다는 신호다. 그래서 항상 술 하면 같이 먹을 음식을 떠올리게 된다. 집에 바도 있고 좋은 술도 있는데, 술만 마시는 건 안 되더라. 알콜 중독자는 아니다. 오해하지 말길"이라고 당부했다.

'백스피릿'은 오는 10월 1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동시 공개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