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건강청문회' 방송 화면
사진=MBN '건강청문회' 방송 화면


배우 이하얀이 우울증으로 체중이 128kg까지 늘어났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MBN '대한민국 1% 건강청문회'(이하 '건강청문회')에서는 이하얀이 38kg를 감량한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했다.

이날 이하얀은 "원래 살이 찌지 않는 체질이었다"며 “엄청 먹고 운동을 안 해도, 출산을 해도 '다이어트를 왜 해?' 싶었다. 그러다 급격한 체중증가로 고도비만자가 되고 생명까지 위협을 받았다. '죽을 수도 있겠다'는 절박함이 있어서 다이어트를 하고 건강전도사가 됐다”고 근황을 알렸다.

108kg에서 최근 38kg을 감량했다는 이하얀. 그는 어렸을 적부터 육상 선수로 활동했고, 3단 멀리뛰기를 하던 중 부상을 당해 육상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12년간 무용 생활을 한 이하얀은 "연습량도 많고 타고난 체질도 있어서 살이 찌지 않았다. 그때 밥만 8끼를 먹었다. 제 키가 175.5cm인데 몸무게가 50~55kg를 유지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후 슬럼프와 사기를 겪으며 조울중, 무기력증을 겪었고 128kg까지 체중이 증가했다고.
사진=MBN '건강청문회' 방송 화면
사진=MBN '건강청문회' 방송 화면
슬ㄹ
이하얀은 "숨이 막힌다. 폐가 닫힌 느낌이다. 공황장애 비슷하게 앉았다 일어나기만 해도 호흡하기가 불편했다. 그리고 무릎이랑 관절들이 부드럽지 않고 눌려서 통증이 있었다"고 말했다.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뿐만 아니라 온몸에 독소와 염증이 많아 매일 잠을 잤다며 "햇빛을 보면 어지러워서 토했다. 항상 지하방에서 누워서 자는 게 평화의 시간이었다. 아기가 학교를 가면 시체처럼 누워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절박한 마음으로 다이어트를 시작한 이하얀은 다양한 채소를 갈아 만든 해독주스를 10년 이상 마시고 스트레칭으로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하얀은 “다이어트를 하는 이유는 건강하고 앞으로의 미래를 위해서 준비하고 관리하는 거잖아요?”라며 “적절한 운동과 식이요법과 응용을 하면서 다 같이 우리 딸하고 하는 것처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