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사진=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사유리와 백지영이 "둘째를 낳고 싶다"고 공감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00회는 '우리들의 400번째 추억'이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이날 사유리는 젠의 300일 파티를 기획했다. 이를 위해 평소 사유리의 든든한 언니 백지영이 지원군으로 합류했다. 2017년 딸 하임이를 낳은 사유리의 육아 선배 백지영은 하임이에게 불러줬던 동요 퍼레이드를 젠에게도 불러줬다. 발라드의 여왕이 불러주는 노래는 젠의 관심을 사기 충분했다.

사유리는 “정말 사랑하고 맞는 사람 만나면 좋을 것 같다. 베스트 프렌드일 것 같다”고 결혼 로망에 대해 밝혔다. 이에 백지영은 “그럴 줄 알고 결혼하는데 그렇지 않은 경우도 상당히 많다”며 “내가 결혼해서 살아보니 서로 잘 맞춰가는 지혜가 필요하다, 잘 맞아지면 평생 좋은 친구, 아니면 원수”라고 밝혔다.

이어 백지영은 남편이자 배우 정석원을 언급했다, 그는 “남편이 오냐오냐, 내가 좀 엄하게 한다. 남편은 딸 하임이가 다칠까 노심초사하는 편”이라며 “스타일이 다를 뿐 정해진 역할은 없다. 만약 아이들이 2차 성장이 오면 각자 역할이 있겠지만 그 전은 나름 성격일 듯하다”고 말했다.

백지영은 딸 하임이가 노래하는 영상으로 젠의 이목을 다시 집중시켰다. 이를 본 사유리는 "딸 가진 엄마가 부럽다"며 "둘째를 진짜 갖고 싶다. 처음에는 젠만 있으면 될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아빠가 없으니 형제도 없으면 더 외로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백지영은 사유리의 말에 적극 공감했다. "나도 하임이만 생각하면 둘째를 낳고 싶다"는 백지영의 말에서 엄마들이 느끼는 육아의 행복과 아이를 위해서는 뭐든 해주고 싶은 마음이 전달됐다.

또한 백지영은 "언제 육아가 가장 힘드냐"는 사유리의 질문에 "솔직히 나는 하임이랑 놀 때 제일 재미있다"고 답했다. 이어 하임이가 무조건 자신의 편이라고 자랑한 백지영은 "젠은 조금 더 크면 너가 수영복을 입었을 때 위에다가 수건을 올려줄 것"이라고 깜찍한 예언을 해 사유리를 흐뭇하게 했다.

젠의 엄마 편 본능은 벌써부터 작동하고 있었다. 300일 파티를 위해 팩을 하는 사유리를 보며, 엄마의 얼굴에 이상한 것이 묻지 않게 지켜주려 한 것. 백지영이 사유리에게 메이크업을 해줄 때도 매의 눈으로 감시하며 엄마를 관찰하는 젠의 모습은 웃음을 선사했다.

백지영의 도움으로 무사히 300일 파티 현장이 꾸며졌다. 사유리는 젠의 300일을 축하하며 젠과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 것을 다짐했다. 젠과 함께한 300일을 돌아보고, 앞으로 함께할 날들을 기대하게 하는 의미 있는 파티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