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국가대표 출격
"이광수 빈자리 채운다"
신인 선수들 등장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김연경을 보며 이광수를 언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선수 김연경, 김희진, 염혜선, 오지영, 이소영, 안혜진, 박은진이 출연했다.

유재석은 "김연경 선수가 들어왔는데 오랜만에 광수 느낌이 확 난다"라고 반가워 했다.

김연경은 "그런 말을 많이 듣는다. 이광수 씨의 빈자리를 한 번 채워보겠다. 비슷한 느낌이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연경과 김희진에 이어 염혜선, 오지영이 입장했다. 두 사람은 화려한 스파이크 퍼포먼스를 하며 들어와 '런닝맨' 멤버들을 환호케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