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가수 임영웅이 '사랑의 트위스트'로 '춤신'에 등극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의 선물' 특집으로 꾸며져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레전드 무대를 준비했다.

이날 '사랑의 콜센타'는 초심을 되찾자는 의미에서 '미스터트롯' 경연 형식으로 무대를 진행했다. 임영웅은 "이게 뭐라고 긴장이 되냐, 심장이 떨리고 그때 기분 같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춤신춤웅의 탄생"…임영웅, 초심 더해 흥까지 추가한 '사랑의 트위스트' [종합] ('사콜')
'흥 꾸러미'라는 주제에 선곡에 대 고민을 이어가던 임영웅은 "내가 춤을 못 춰서 흥 나는 무대를 못 했었다"고 말했다. 임영웅의 부드러운 목소리는 잔잔하고 애절한 노래에 어울려 주로 정적인 무대를 선보였었다.

고민하던 임영웅은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보여준 '흥'의 시작이 설운도의 '사랑의 트위스트'라고 밝혔다.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출연 전 행사 중에서 흥을 돋우고 춤을 선보였던 곡이 '사랑의 트위스트'였다는 설명.

임영웅은 "그것도 못 외워서 쉽게 바꿨다, 워낙 안 움직이니까 그 정도만 움직여도 춤으로 봐주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임영웅은 '사랑의 트위스트'를 열창하며 한을 풀듯 흥을 폭발시켰다. 문워크부터 망치춤까지 다양한 안무로 그야말로 미(美)친 무대로 눈을 뗄수 없게 했다.

제작진은 '춤신춤왕'을 인용해 '춤신춤웅'이라는 자막을 달았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임영웅의 모습에 붐은 "장우혁이 본다면 떨고 있을 것이다, 나를 완전히 넘어섰다"고 너스레를 떨며 극찬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임영웅은 "앞으로는 더 연습해서 움직이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해 앞으로 보여줄 많은 무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