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윷놀이 라운딩
이경규, "야비하게 가자고"
소이현, 해저드 빠지고 '위기 극복'
사진=SBS '편먹고 공치리 with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편먹고 공치리 with 동상이몽’ 방송화면 캡처


인교진·소이현, 강경준·장신영 부부가 후반전 대결에 나섰다.

22일 방송된 SBS '편먹고 공치리 with 동상이몽’(이하 ‘공치리’)에서는 추석 특집으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인교진, 소이현 부부, 강경준, 장신영 부부가 후반전 대결에 나셨다.

이날 대결은 골프에 윷놀이를 접목한 독특한 라운딩이 펼쳐졌다. 첫 번째 홀에는 한우 세트가 걸려 있었다. 하지만 유현주의 “굿샷”이라는 격려와 다르게 이경규는 첫 티샷부터 벙커에 공을 빠뜨리고 말았다. 이에 반해 상대팀 소이현은 평소 비거리 보다 멀리 티샷을 날려 박수를 받았다.

두 번째 홀은 강경준이 상대편을 지목하는 ‘강경준 홀’이 이어졌다. 강경준이 소이현을 지목하자 상대 팀은 야유를 보냈다. 이에 이경규는 “욕먹더라도 이길 것. 최대한 야비하게 가자고”라며 응원(?)했다.

소이현의 공은 해저드에 빠졌다. 그는 +1 벌타를 받고 나간 지점에서 공을 드롭했다. 인교진의 응원 속에 온 그린에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에 인교진은 “완벽해”라며 소이현을 칭찬했다.

또 그는 “어려운 데 잘 쳤다"라며 “스승이 누구야”라며 좋아했다. 소이현 또한 “인교진 씨요”라며 맞장구 쳤다.

12홀에서는 유현주 프로의 실수가 이어졌다. 유프로는 나무가 우거진 곳으로 공을 보내는 실수를 저지른 것. 한 번도 실수가 없었기에 멤버들은 의아해 했다.

알고 보니 나흘 동안 매일 이어진 웨이트 훈련으로 인해 컨티션이 좋지 않았던 것. 유프로는 “농담이 아니라 진짜 알이 너무 많이 배겼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한 후유증이었던 것. 다행히 다음 타자인 인교진이 공을 페어웨이로 보내며 위기를 모면했다.

이후 13홀에서는 유프로가 컨디션 난조를 딛고 이글을 성공시켰다. 이는’공치리’ 사상 최초였다. 또 그는 벙커에 떨어진 공을 그린 위로 올려 홀인까지 성공시켰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