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브라이드X클럽', 지난 22일 방송
박하선X박해미X이금희X김나영X이현이X장예원 출연
/사진=JTBC 추석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브라이드X클럽' 방송화면
/사진=JTBC 추석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브라이드X클럽' 방송화면


JTBC 추석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브라이드X클럽'에서다.

지난 22일 방송된 '브라이드X클럽'에서는 산전수전 다 겪은 언니들의 거침없는 토크쇼가 펼쳐졌다. 클럽 회원으로 변신한 박하선, 박해미, 이금희, 김나영, 이현이, 장예원이 예비 신부들의 결혼 고민에 화끈한 인생 솔루션을 전했다.

이날 이금희는 자기소개 중 자신을 "한 번도 안 가본 여자"라고 밝혔다. 이어 "한 번쯤은 가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박해미는 "내가 기가 확 죽는다"고 털어놓았다. 이현이는 "나는 아직 살고 있는 여자"라고 알렸고, 장예원은 "언젠가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여자"라고 말했다.

김나영은 "한 번 다녀왔던 여자"라고 소개했다. 이에 이금희는 "요즘 정말 김나영 정말 멋있다. 당당하고 응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나영은 "그냥 솔직하게 말했다"고 화답했다.

박해미는 "나는 사랑의 승자가 되고 싶어 이 자리에 왔다"고 전했다. 박하선은 "주변에 멤버들 이야기를 했더니 정말 대박 날 거 같다고 하더라"라며 웃었고, 이현이는 "나도 사실은 되게 특이한 조합이라고 생각했다. 내 주변 사람들은 부럽다고 했다. 이런 여성들을 한 자리에 만나기 힘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해미는 "분명히 제작진은 저의가 있다. 이렇게 조합을 이룬 이유가 있다. 난 딱 보니까 계산이 나온다. 한 번도 안 한 사람부터 이렇게까지 왔다.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보라는 의도가 아닐까 싶다"고 이야기했다. 김나영은 "나는 이금희, 박해미랑 함께 한다고 했더니 선과 악의 만남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현이는 박해미에 관해 "내가 동경하던 선배님이다. 학교 다닐 때부터 유명했다. 내가 학창 시절에 '맘마미아' 공연을 보러 갔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자 이금희는 "학교 선후배 하면 나도 빼놓을 수 없다"며 넌지시 던졌다.

사실 이금희와 장예원은 교수와 학생 사이라고. 장예원은 "나는 앉아있는 게 불편하다. 일어나야되는 게 아닐까 싶다"며 당황스러워했다.
/사진='브라이드X클럽' 방송화면
/사진='브라이드X클럽' 방송화면
이런 가운데, 하루도 빠짐없이 대시 받는 인기남과 사귀는 여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에 박하선은 "인기남과 사귀어본 적 있냐"는 물음에 "류수영이 여자인 친구가 없어서 좋았다. 전에는 여자인 친구가 너무 많은 사람과 만난 적 있다. 그때는 자꾸 의심하게 되고 싸움이 잦았다. 그 연애에 데여서 여자 사람 친구가 없다는 것을 보고 만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현이는 "내 취향으로 생긴 분과 결혼했다. 우리 동네 연예인이라고 하더라. 일반인인데 팬클럽이 있었다. 여자 사람 친구도 많고 대외 활동도 많이 했다. 조건만으로 봤을 때는 여자를 불안하게 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근데 나도 그렇다. 만났는데 사생활이 엄청 깨끗하더라. 11년 동안 이성 문제로 의심을 한 번도 하게 만든 적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브라이드X클럽' 방송화면
/사진='브라이드X클럽' 방송화면
또한 토킹 바에서 일했던 남자와의 결혼에 대한 고민이 등장했다. 이금희는 "만약에 헤어질 거면 우리에게 사연을 보내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철이 들고 만난 유일한 사람이고, 저런 사람과 헤어지면 오랫동안 누군가를 만날 수 없다"고 알렸다.

이에 장예원은 "계속 의심하면서 본인이 괴로운 상황이 된다. 나는 그 괴로움을 견디지 못할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현이는 "쿨하게 이해할 여자친구가 있을 수도 있다. 근데 지금 여자친구는 그런 사람은 아니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박해미는 "너무 사랑해서 그렇다. 의심을 하다 보면 내가 믿을 수 없다. 나처럼 연륜이 있으면 다 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현이는 "지금은 사랑하니까 만나지만 사랑이라는 게 늘 뜨겁지 않다. 계속해서 의심을 하면 언제까지 달래주냐. 대리운전을 하는 데도 의심을 계속하는 아내에게 지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금희는 "여자친구와 사귀는 내내 노력을 보여줬다. 가정의 소중함을 잘 알기 때문에 지키려는 마음이 그 누구보다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내 남자의 과거, 어디까지 허용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현이는 "나에게 있어 과거는 말 그대로 지나간 일이다. 나는 과거와 상관없이 결혼할 수 있다"고 전했다. 박해미는 "나는 과거를 이해하고 받아들인다"고 거들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