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남다른 퀴즈 실력+탁월한 예능감
"선배님들과 함께해서 더욱 뿌듯해"
사진=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송하예가 숨겨왔던 끼를 대방출 했다.

송하예는 지난 2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추석 특집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하예는 6단계에 앉아 대결을 펼쳤고, 마지막 도전자 ‘에바레스트’ 에바의 연승을 저지하며 한국인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퀴즈에 앞서 평소 롤모델을 코미디언 장도연이라고 밝힌 송하예는 “노래는 잘하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웃기는 걸 좋아한다”라고 밝히며 깜짝 모창 개인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송하예는 아이유, 린, 거미, 백지영 모창을 차례대로 들려줬고, 짧은 소절만으로도 똑같이 복사해 내는 남다른 모창 능력으로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소연은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데 저런 사람을 본 적이 없다. 얌전하고 조용하고 여성스러울 줄 알았는데 정상이 아니다. 저세상 텐션이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송하예는 소연과 함께 이날 출연한 심은진을 위해 베이비복스 무대를 꾸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송하예는 시원한 보이스와 달콤한 음색으로 ‘야야야’를 열창했고, 소연과의 완벽한 하모니로 안방극장의 귀를 매료시켰다.

송하예는 “첫 출연이었는데 너무 재밌었고, 선배님들과 함께해서 정말 뿌듯했다. 마지막에 운 좋게 문제까지 맞춰 더욱 기뻤다. 정말 보람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송하예는 현재 앨범 활동 및 다양한 방송프로그램을 통해 대중을 만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