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선수 출동
"한일전 경기 기억남아"
박정아 '클러치박' 활약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양효진이 한일전 경기를 회상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구 선수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이 출연했다.

양효진은 "한일전 경기가 기억에 많이 남는다. 주말 저녁 황금 시간대에 한다고 해서 경기 보시다가 치맥 맛 떨어트리면 어떡하나 걱정했다"라며 "만약에 지면 어떻게 돌아가야 하나 싶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김국진은 "정말 숨 막히는 경기였다"라고 전했다.

김구라는 "우리나라 국가대표라면 한일전 부담감이 숙명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박정아는 '클러치박'이라는 별명에 대해 "클러치가 승부가 갈리는 순간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잡는 것을 말한다. 예전에는 마지막에만 잘해서 놀리는 뜻으로 썼던 말이었다. 이번에는 전체적으로 잘 하게 됐다"라며 "어릴 때부터 이런 별명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