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유재환./ 사진=텐아시아DB
김신영-유재환./ 사진=텐아시아DB


'정오의 희망곡'의 김신영이 유재환과 추석 연휴 청취자들에게 웃음 폭탄을 안겼다.

22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는 추석 특집 '우리동네 작문대장' 코너가 펼쳐진 가운데, 유재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적게 일 하고 돈을 많이 버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일주일에 한 번 일하고 딩가딩가 놀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김신영은 "요즘 결혼 준비 하는 분들이 많더라"라고 '결혼'을 언급했다. 이에 유재환은 "결혼 준비를 어려워 하는 분들이 많다. 예전만큼 결혼하는 사람이 많지 않아서 물어볼 사람이 없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특히 김신영은 "저는 결혼 생각이 없다. 대신 환갑잔치를 크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신영은 "그동안 제가 결혼식 다니면서 축의금 냈던 사람들 장부가 있다. 안 오기만 해봐라. 추노처럼 끝까지 따라갈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신영은 "환갑때 결혼, 돌잔치, 다 모아서 4부까지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추석특집 '정희'에서는 교통 상황을 전한 신지혜 리포터가 예상치 못한 웃음을 선사했다. 신지혜 리포터가 교통 상황을 전하자, 유재환은 "목소리 너무 예뻐요"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신지혜 리포터는 "고맙다"가 아니라 "여전하시다"라고 말해 이목이 집중 됐다.

신지혜 리포터는 "예전에 굿모닝 FM에서도 저한테 예쁘다고 하셨다. 본 적도 없는데"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민망해 하던 유재환은 "너무 재미있으시다"라며 크게 웃었다.

뿐만아니라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던 유재환은 "김신영 씨가 연신내에서 딱밤으로 멧돼지를 잡은 적이 있다고 들었다"라고 말하자, 김신영은 "그래서 북한산에 멧돼지가 없는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청취자들을 웃게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