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웅, 새벽부터 '부지런'
"허훈, 아무데서나 잘 자"
허훈 "외모는 내가 더 낫다"
'호적메이트' / 사진 = MBC 영상 캡처
'호적메이트' / 사진 = MBC 영상 캡처


'호적메이트' 허웅과 허훈이 외모 부심을 보였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는 허재의 아들 허웅과 허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형 허웅은 새벽 5시에 일어나 씻고 단백질 영양 가득한 아침 식사 준비를 했다. 허웅이 아침 준비를 하는 동안 허훈은 미동도 하지 않고 잠을 잤다.

허웅은 "훈이 장점이, 아무데서나 진짜 잘 잔다. 머리만 대면 자는 스타일이라서"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두 사람에게 "둘 중에 더 참는 쪽은?"이라고 물었고 동생 허훈은 "'허웅'하면 배려가 없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또 제작진은 "외모는 내가 더 낫다?"라고 물었고 서로 그렇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허훈은 "외모는 내가 더 낫지 않나 싶다. 이목구비가 더 뚜렷하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형 허웅은 "난 아무 말 안 하겠다"라고 응수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