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반강제였다"
'파리의 연인' 후 첫 여행
언니 결혼식에서 춤을?
'호적메이트' / 사진 = MBC 영상 캡처
'호적메이트' / 사진 = MBC 영상 캡처


'호적메이트' 김정은이 동생과 여행을 떠나기 전부터 티격태격했다.

21일 오후 MBC '호적메이트'에는 배우 김정은과 여동생 김정민의 일상이 그려졌다.

김정은은 아침부터 바쁜 일정을 보냈고, 동생에게 "너랑 여행 갈 스케줄이 아니야"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누가 보면 내가 졸라서 가는 줄 알겠네. 반강제였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동생은 "'파리의 연인' 촬영 직후 여행가지 않았나?"라고 말했고, 김정은은 "너 우리 결혼식 끝나고 기억 나? 두 번 나눠서 했잖아. 결혼식 다음날 밤에 정말 재미있게 놀았잖아. 그 속에서 춤추던 애가 있었는데 그게 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은은 동생과 함께 치즈 가게를 방문했다. 동생은 "언니, 오늘 중으로 가는 거 맞지?"라며 지쳐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