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무한도전' 그립나…"그때는 젊고 참 좋았다" ('라디오쇼')[종합]


개그맨 박명수가 과거 MBC 예능 '무한도전'을 추억했다.

21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박명수가 고정 게스트 김태진과 함께 '추석 특집 5일 간의 음악 여행'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박명수는 "나의 집이란 장소가 아니라 사람들"이라는 명언을 전하며 "현재 어디에 있는가보다 누구와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명수는 "추석 당일이다. 개인 방역을 철저히 지키며 이번 추석 연휴를 잘 마무리 하시기 바란다. 방역 수칙을 꼭 준수하시라"고 당부했다.

박명수는 추억의 가요 퀴즈를 진행하던 중 티맥스의 파라다이스 노래가 흘러나오자 "과거로 돌아가면 나도 젊었다. 참 좋았다. 생각해보니 '무한도전' 할 때"라고 추억했다.

이에 김태진이 "지금도 늦지 않았다. 충분히 젊다. '무한도전' 재방송을 보면 그때보다 지금이 더 젊어보인다"고 말하자 박명수는 "너 내가 직시한다. 나는 직관이 있는 사람이다"고 정색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양한 O, X 퀴즈도 이어졌다. "추석의 한자말이 가을 추와 저녁 석으로 이루어졌다"의 정답은 O였다. "서해에서 주로 잡히고 말려서 육수를 낼 때 쓰거나 젓갈로도 담근다. 속이 좁은 사람을 이 생선의 소갈딱지라고 낮춰 말하기도 한다"의 생선은 밴댕이였다.

"추석에는 과일을 선물로 많이 주고 받는다. 구전동화에 아이가 이것을 보고 울음을 그쳤다"며 샤인 머스캣. 대추. 곶감을 보기로 제시했고, 정답은 곶감이었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가을에 좋은 게 많으니까 국내산 농수산물 많이 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