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미우새', 지난 19일 방송
한예리, 게스트로 출연
"여동생과 동거 중, 공감 多"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배우 한예리가 선배 윤여정 덕에 인식이 바뀌었다고 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지난 19일 방영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한예리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신동엽은 "오스카에 우리 배우들이 서 있는 모습을 보니까 자랑스러웠다. 아직도 잊지 못할 상황이 뭐가 있었냐"고 물었고, 한예리는 "실감이 계속 안 나서 '이게 뭐지?' 이런 생각을 계속하고 있었다. 근데 윤여정 선생님과 글렌 클로스가 같이 서 있는 모습을 보는데, 되게 뭉클하고 '나도 이런 위치까지 올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또한 "예전에는 여배우로 일하는 것이 수명이 짧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많이 바뀌었다"며 "꾸준히 하다 보면 '나한테도 이런 기회가 올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그런가 하면, 한예리는 여동생과 동거 중이라고 알렸다. 그는 "2살 차이 나는 여동생과 같이 살고 있다. 동생도 나도 따로 살고 싶어 하지 않는다"며 "편하고 의지도 많이 된다. 나이를 같이 먹다 보니까 공감하는 것도 많다. 동생이랑 사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이랑 청소가 잘 안 맞는다. 동생은 어지르지도 않고 치우지도 않는다"며 "나는 어지르지 않아도 계속 닦아야 하는 스타일"이라고 강조했고, 서장훈은 "좋은 성격"이라며 거들었다.

한예리는 동안 외모 때문에 난처했던 경험에 관해 "오히려 어린 친구들은 반말을 하는 경우가 별로 없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나이가 좀 있는 분들은 나를 너무 어리게 보고 편하게 대한다. 나중에 (나이를) 듣고 나서는 미안하다고 하더라. 그러다 갑자기 늙는다는 말을 들어서 잘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