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미우새' 출연
"김희철과 성향 맞아"
한예리 "여동생, 의지 돼"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한예리가 여동생과 같이 살고 있다고 밝혔다.

19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한예리가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아들들 중 한 명과 살아야 한다면?"이라는 질문을 받고 "그건 물어보나마나, 김희철이다. 김희철이 제일 가깝기도 하고 나와 가장 성향이 잘 맞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또 서장훈은 절대 같이 못 살겠다는 사람에 대해 김준호라고 대답했고, 신동엽은 "배달 시켜서 먹고 안 치운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좋아하는 동생이지만 밖에서만 보는 것으로"라고 전했다.

한예리는 "나는 여동생과 같이 산다. 2살 차이가 난다. 동생도 나도, 둘이 따로 살고 싶어하지 않는다. 편하고 의지도 많이 된다. 같이 나이를 먹다보니까 공감하는 것도 많다. 동생이랑 사는 게 좋다"라고 말했다.

또 한예리는 "동생이랑 청소가 잘 안 맞는다. 동생은 어지르지도 않고 치우지도 않는다. 나는 어지르지 않아도 계속 닦아야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했고, 서장훈은 "좋은 성격이다"라고 반응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