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는 러브라인?
유재석 "귀여워 죽네"
실제로 이어질까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송지효와 김종국의 핑크빛 기류를 또 다시 이어갔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김종국의 '호랑이 체육관' 특집이 그려졌다.

김종국은 "두 분이 춤 좀 췄다면서요?"라며 전소민, 양세찬을 바라봤다. 두 사람은 앞서 '런닝맨' 온라인 팬미팅 때 췄던 'When we disco' 춤을 췄다.

이어 김종국은 "'롤린'도 해봐라"라며 송지효를 소환했다. 송지효는 노래가 나오자 약간의 버퍼링 후 '롤린' 댄스를 시작했다. 그는 가오리 춤까지 춰 눈길을 끌었고, 김종국은 함박웃음을 지었다.

유재석은 이를 놓치지 않고 "관장님이 귀여워 죽네, 죽어"라고 말하며 김종국과 송지효의 러브라인 상황극을 이어갔다.

또 유재석은 "내가 봤어"라며 "난 모르겠다 이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종국은 "저기는 귀여워 죽고 여기는 그냥 죽어요"라며 유재석을 바라봐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