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방송 화면.


도경완이 딸 하영이의 음식 취향을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6년 차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 저스틴이 친구들과 함께 추석 음식 100인분 만들기에 도전했다.

이날 저스틴은 "우리가 음식을 해야한다"며 필릭스, 디미트리를 데리고 강화도로 향했다. 그는 "추석은 가족들이 모이는 명절인데 외국인은 그럴 수 없다. 추석을 같이 모여 보내면 가족과 함께하는 느낌이 들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시장에서 장을 보던 세 사람은 강화도의 유명 메뉴 밴댕이 회, 무침, 구이 3종 세트로 현지의 맛을 즐겼다. 이를 지켜보던 알베르토는 “밴댕이 처음 본다. 밴댕이 소갈딱지(소갈머리)만 들어봤다. 속이 좁다는 뜻 아니냐”고 놀랐다. 이에 도경완은 “왜 그런 말이 생겼는지 아냐. 밴댕이 내장이 정말 적어서 살이 고소하고 냄새도 안 나고 맛있다. 정식은 어떻게 나올지 나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저스틴은 "생선 고기 머리도 먹는거다. 먹으라고 준거다. 제일 맛있는 부분"이라고 말했고, 이를 믿고 대가리를 맛 본 필릭스는 "최악"이라면서 표정을 구겼다.

이에 도경완은 “하영이 생선 머리를 먼저 먹는다”며 딸의 이색 취향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알베르토 또한 “동년배 아들 레오도 생선 눈을 먼저 찾는다”라고 말하며 뜻밖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저스틴, 필릭스, 디미트리는 추석 대표 음식 잡채, 녹두전, 송편 만들기를 위해 장을 봤지만, 소금, 왜간장, 검은설탕, 흰설탕 등 처음부터 빠진 재료가 많아 불안함을 자아냈다.

할머니들의 도움으로 요리는 무사히 끝났고, 100인분 음식을 나눠 담으며 친구들을 생각했다. '누구에게 선물을 줄 거냐?'는 질문에 필릭스는 "친한 친구 두 명에게 줄 거다. 진짜 외로운 상황이라 좋은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디미트리는 "가족 같은 친구 브래드에게 줄 거다. 한국 음식 진짜 좋아한다"면서 본인이 더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