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성관계 요구 폭로
"활발히 활동 중인 유부남 배우"
이진호 "허이재, 평판 안 좋아"
배우 허이재. /텐아시아DB
배우 허이재. /텐아시아DB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배우 허이재에게 성관계를 요구한 배우의 실명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진호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취재를 방송 직전까지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후 허이재의 폭로 내용을 언급하며 "그 남자 배우가 누구냐는 부분에 큰 관심이 쏠렸는데 몇몇 배우로 추려졌다. 정확히 누구냐고 했을 때 둘 밖에 알 수 없는 내용이다. 허이재 본인이 직접 밝히지 않는 이상 확인하기가 어렵다"며 "용의 선상에 오른 배우를 확인해보니까 평판이 상당히 엇갈렸다. 인연이 닿은 4곳에 연락을 했다. 2곳은 상당히 젠틀하고 친절해서 믿기지 않는다고 하더라. 다만 여자 문제는 모르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한 "다른 2곳은 언젠가는 터질 줄 알았다는 반응이었다. 평판이 엇갈린다고 해서 그 배우가 일의 당사자라고 규정지을 순 없다. 특히 그 배우 측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비공식적으로 부인하고 있다. 여기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 허이재 측에서 공식적으로 실명을 밝히지 않았는데 부인하면 확실하게 낙인이 찍힌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억울해도 밝히지 않는 것"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허이재의 폭로 이후 관련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취재에 들어갔다. 허이재가 트라우마가 생길 정도로 큰 피해가 당했다고 말한 만큼 돕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 하지만 막상 취재에 들어가니까 뜻밖의 내용이 상당히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이진호는 "허이재가 활동 과정에서 일했던 스태프들이 결코 호의적이지 않았다. 솔직히 허이재에 대해서 안 좋은 이야기를 상당히 많이 했다. 허이재가 2007년 출연했던 MBC '궁2' 이후에 갑작스럽게 톱스타 반열에 오르면서 컨트롤이 안 됐다는 증언이 상당수 나왔다"며 "허이재는 '궁2' 이후에 큰 인기를 얻고 나서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들어가고 나서 촬영한 작품이 세 개밖에 안 된다. 활동 당시 인상을 깊게 남긴 사건이 있다. 바로 야구선수 김현수와의 열애설"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보도 이후 허이재 측 소속사에서 열애설을 인정했다. 근데 김현수 측에서 연인 관계가 아니라고 사실을 바로잡으면서 큰 논란이 일었다. 결국 허이재 측도 연인이 아니라고 공식 입장을 바꿨다. 당시 '걸프렌즈'라는 영화의 개봉을 앞두고 있어서 노이즈마케팅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근데 큰 소속사는 노이즈마케팅을 하지 않는다"며 "열애설을 공식적으로 인정할 때는 반드시 당사자에게 확인을 거친다. 허이재에게 확인을 거치지 않고는 나오기 불가능한 멘트가 나왔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취재하면서 의아했던 게 허이재는 유부남 배우가 은퇴의 결정적인 계기라고 했는데, 단 한 번도 은퇴 선언을 한 적 없다. 근데 왜 은퇴의 계기라고 했는지 본인 스스로의 판단이었을 것"이라며 "왜 YG엔터테인먼트에 들어간 이후 활동을 하지 않았을까. 당시 살이 너무 쪄서 활동이 힘들었다고 하더라. 술을 좋아하고 모임도 좋아해서 자기관리가 안 됐던 것 같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번 폭로는 확실히 의도된 것이라는 이진호. 그는 "방송 전에 웨이와 사전에 협의된 내용이라고 스스로 밝혔고 생방송도 아니었다. 편집이 충분히 가능한 부분이었고, 파장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인물들이 폭로한 것"이라며 "누구의 편을 드냐고 할 수 있다. 나는 허이재의 말을 받아써서 그 남자의 평판을 부정적으로 쓰면 쉽게 방송할 수 있다. 취재한 내용과 사실이 다르니까 있는 그대로 전달할 뿐이지, 어떤 특별한 의도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허이재와 관련된 개인적으로 제보도 많이 받았다. 이에 의문 부호도 붙었다. 2차 가해를 당하는 것 아니냐고 할 수 있다. 방송 직전까지 고민했다. 욕먹을 걸 알기 때문"이라며 "유부남 배우가 과거에 이런 일이 있었고, 평판이 안 좋았다고 썰을 풀면 훨씬 쉬운 선택이다. 그간 폭로에 나선 인물들의 말을 일방적으로 들은 결과, 티아라 사건, AOA 사태 등 그 외 다수의 사건이 생겼다. 검증하지 않고 믿으면 또 다른 피해자만 양산된다"고 털어놓았다.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이진호는 허이재에게 폭로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그는 "허이재가 명확하게 피해 사례를 밝혔고, 해당 인물을 추정할 수 있는 수많은 단서를 줬다. 이런 상황에서 당사자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사실에 책임을 지고 직접 나섰을 때 진심으로 도울 수 있는 것이다. 마녀사냥을 하지 말라고 하는 건 무책임한 태도다. 일각에서는 법적 책임 때문에 밝히지 못하는 것 아니냐고 한다. 그간의 사례를 비추어볼 때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처벌받을 확률이 굉장히 낮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허이재가 웨이의 방송에서 밝힌 대로 유튜브 홍보 때문이라면 잘못된 선택을 했다고 말하고 싶다. 공익적인 목적으로 밝혔다면 지금이라고 실명을 밝혀야 엉뚱한 사람들이 피해를 보지 않는다고 하고 싶다"며 " 가해자가 명확히 밝혀야 도울 수 있다. 취재를 할수록 혼란의 연속이었다. 폭로를 하긴 쉽지만, 그에 대한 책임감 있는 행동을 하긴 어렵다. 가해자가 누군지 명확하게 밝히고 책임을 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한편 허이재는 지난 1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 출연했다. 그는 과거 활동 당시 한 남자 배우로부터 성관계 요구와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해당 배우가 현재 유부남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라는 사실을 고백해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