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배우 김고은이 슬럼프를 고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김고은이 자기님으로 출연했다.

데뷔작인 영화 '은교'로 스타덤에 오른 김고은은 어느덧 10년 차 배우가 됐다. 이날 김고은은 "작품을 하기 전까지 고민도 많았었다. 결정을 했을 때 완전히 '영화가 잘 안 됐다'는 최악을 상황을 생각하고 시작하자라고 했다. 그래서 주목을 받았을 때 그렇게 들뜨는 게 없었다"고 말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이어 "'은교'로 주목을 받고 당장 욕심내기 보다는 배우고 싶은 마음이 컸다. 선배들 어깨너머로 보면서 남들보다 더 빨리 스펙트럼을 넓혀야 하고, 알아야 하는 게 많다고 스스로 느꼈다"고 덧붙였다.

'은교' 이후 tvN 드라마 '도깨비'로 큰 사랑을 받았던 김고은. 하지만 그는 '도깨비' 후 슬럼프를 겪었다고 털어놨다. 김고은은 "작품이 잘 되고 그렇다 할 계기가 없는데 스스로 채찍질 하는 스타일이었던 거 같다"며 "'복에 겨운 소리 하고 있네'라고 하면서 스스로 받아주지 않았던 게 한꺼번에 몰려 크게 왔다"고 밝혔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그러면서 "연차가 쌓이는 만큼 그 몫을 해내야 하는 부담감도 있다"고 고백했다.

김고은은 "나에 대한 의심을 멈추지 않고 나라는 배우에 대한 의심을 계속하고 나아가는 배우가 되고 싶다. 의심을 하지 않는 순간 거기서 멈출 것 같다"고 했다.

김고은은 '한예종 3대 여신' 수식어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동기 이상이에 의해 인기가 많았다는 제보를 받은 유재석이 이를 언급하자 "나쁘지는 않았다. 자꾸 여신이었다 이런 이야기를 하더라"며 웃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한예종의 10학번은 전설의 학번으로 불린다. 한고은을 필두로 박소담, 이유영, 김성철, 안은진, 이상이 등이 동기다. 김고은은 "너무 뿌듯하다. 저희 학번은 특히나 누구 한 명이 먼저 뚜렷한 두각을 나타내기 보다는 단합도 잘되고 서로 응원하는 사이"라고 강조했다.

김고은은 자신에 대한 의심을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나아가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김고은은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 "참 감사한 직업"이라며 "상영관에서 로고가 뜨면서 영화사 이름이 나오고 인트로 들어가는 이때 희열이 느껴진다. '내 직업이 이런 걸 하는 거라고?'라는 생각이 든다. 그때 행복한 감정을 많이 느낀다. 지금도 그렇다. 참 저한텐 감사한 직업인 것 같다"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