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뽕숭아학당'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뽕숭아학당' TOP5(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김희재)가 환상적인 연기력을 펼쳤다. '결혼작사 이혼작곡'(결사곡) 배우들이 연신 감탄하며 극찬을 쏟아냈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는 '결사곡' 이종남-전수경-전노민-이민영-임혜영-부배-이가령이 출연한 가운데, TOP5의 연기 오디션이 진행 됐다.

가장 먼저 장민호가 파트너 전수경과 함께 연기에 나섰다. 장민호는 과거 연기자 출신 답게 남다른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지켜보던 전노민은 "'시즌 3'에 결혼 상대가 민호로 바뀌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장민호의 연기를 본 이종남은 "우리도 빨려들게 잘하셨다"라고 했고, 임혜영은 "발성이 굉장히 좋다. 마이크가 없는데도 무슨 말을 하는지 잘 들린다"라고 칭찬했다.

전노민도 "배우가 가져야 할 가장 중요한 것은 눈빛인데 시작이 반이었다. 감정 연기가 어색함이 없어서 좋았다"라며 "하지만 대사할 때 쪼가 생기더라. 멋있는 사람이 그렇게 하면 멋있음이 사라진다"라고 평가했다.

두 번째는 임영웅이 나섰다. 긴장한 임영웅은 '준비됐냐'는 붐의 말에 "아니요"라고 칼같이 대답했다. 연기를 시작한 영웅은 갑자기 웃음이 터졌고. 이에 전수경이 함께 웃자 "왜 웃어! 웃지 마!라며 애드리브로 넘기는 센스를 발휘했다.

임영웅을 지켜 본 전노민은 "민호와는 다른 뻔뻔함이 있었다. 짜증도 섞였고, 시작할 때 의자에 기대는 거 보면 여유가 있고, 긴장을 많이 풀었다는 얘기다. 그것은 연기할 때 큰 장점이다"라고 칭찬했다. 부배 또한 "NG가 날뻔 했지만 '왜 웃냐'라고 애드리브를 치는 것에서 여유가 보였다"라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임영웅은 '광해, 왕이 된 남자'로 즉흥연기에 도전했다. 임영웅은 독보적인 톤과 안정적인 발성으로 이병헌에 빙의한 듯 연기했다. 이가령은 "왜 이렇게 잘해?"라고 감탄했고, 김희재도 "진짜 잘하는데?"라며 놀라워 했다. 그러자 장민호는 "톤이 좋아서 그래"라고 말했다. 임영웅의 연기가 끝나자 이가령은 "끝내지 않고 더 보고 싶었다"고 아쉬워 했다.
임영웅, 이병헌→박신양 '빙의' 연기력도 眞…TOP5 '결사곡3' 주연급 열연 ('뽕숭아학당') [종합]
이에 이가령은 임영웅에게 '내가 좋아하는 그녀인데 내 친구도 그녀를 좋아한다' 라는 상황을 연기해 보라고 제안 했다. 임영웅은 "걔 별로던데? 모르겠다 잘해봐"라며 단 두 마디로 감정을 전달해 박수를 받았다.

또한 전노민이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의 가사를 독백으로 요청했고, 임영웅은 담담하게 감정을 담아 가사를 읊었다. 이후 이가령은 "울 뻔했네요"라고 박수를 보냈고, 붐은 "이가령 또 운다"라며 놀렸다. 더불어 전수경이 고라니 연기를 부탁했고, 임영웅은 포천 고라니에 몰입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따.

이찬원은 '결사곡' 박해륜(전노민) 역할을 사투리로 도전했다. 그는 경상도 사투리로 연기를 선보이면서 "단순 실수다"라고 반복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데도 이종남은 "그래도 표준말보다 사투리가 새로운 버전으로 잘 어울리는 것 같다"라고 칭찬했고, 임혜영은 "굉장한 장점을 발견했다. 대사 속도가 굉장히 빨랐는데 말이 꼬이지 않고 정확히 잘 들렸다"라고 의외의 평가를 내놨다.

김희재는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속 북한 주민으로 변신해 열연을 펼쳤다. 희며드는 연기를 모두가 넋을 잃고 바라봤다. 계속해서 '강아지 똥을 밟을 상황'을 즉흥연기를 요청하자 김희재는 발연기(?)를 펼쳐 "너무 잘해"라며 박수를 받았다.

영탁은 애드리브로 이가령을 기습 공격했다. 이가령은 굴하지 않고 애드리브로 맞받아쳤다. 결국 영탁의 연기는 정극에서 콩트로 변질 됐다. 이에 전노민은 "굉장히 여유가 있고 호흡도 좋고 감정도 좋다"라고 극찬했다. 이민영 또한 "옆에서 하는데 호흡에서 떨림이 하나도 안 느껴지더라"라고 말했다.

전노민은 "당장 연기를 하셔도 손색이 없다. 정말 놀랐다"라며 TOP5의 연기를 극찬했다.

계속해서 임영웅이 뽕상 예술대상 로맨틱 코미디로 첫 번째 작품 '파리의 연인' 박신양으로 나섰다. 붐준호는 피아노 연주를 자신없어 하는 임영웅에게 "연주는 립싱크로 해라. 반주 음악이 있다"라고 안심 시켰다.

임영웅은 한껏 심취해 현란한 피아노 연주 연기를 펼쳤다. 임영웅이 '사랑해도 될까요'를 부르기 시작하자, 전노민은 감탄하며 "나도 노래 잘 하고 싶다"라고 부러워 했다. 붐준호는 연기혼을 불태웠고, 임영웅은 반복되는 테이크마다 열연을 펼쳤다.

노래와 연기 모두 완벽했던 임영웅은 "감독님, 다시 가야 할 거 같아요"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전노민은 "노래하고 표정, 감정이 제일 좋았던 것 같아"라고 칭찬했다.

'뽕숭아학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