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훈, 김태원과의 특별한 인연
26년 전 둘이서만 나눈 대화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최재훈이 김태원과 인연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는 수요일 고정코너 ‘사연진품명품’으로 꾸며진 가운데 황치열, 최재훈이 스페셜 DJ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태균은 최재훈에게 "김희철 씨가 좋아하는 록 1위로 '떠나는 사람을 위해'를 꼽았는데 아시냐”는 청취자의 사연을 전했다. 그러자 최재훈은 해당 곡을 한 소절 불러주며 화답했다.

더불어 "희철 씨가 슈퍼주니어 되고 나서 얼마 안 되어 라디오 DJ를 하셨다”며 “그 때 얘기를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희철 씨가 이렇게 얘기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한데, 그는 제가 알고 있는 대한민국의 어떤 음악 관련 종사자보다 음악을 많이 안다"고 전했다. 김태균 역시 "전주만 나오면 1, 2초만에 알더라. 대박이다"라고 공감했다.

이후 최재훈은 라이브 노래를 선보였다. 그러자 한 청취자는 '역시 부활'이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최재훈은 "제가요?"라며 당황했다.

그러면서도 "옛날에 태원 형님이랑 부활을 같이 하자고 얘기한 적이 있다"라며 "어떻게 아셨지”라고 놀라워 했다. 그는 “26년 전에 둘이서 한 얘기”라며 “아무에게도 얘기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