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배우 이정재가 '오징어 게임' 속 캐릭터를 소개했다.

15일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등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의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오징어게임’은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465명의 참가자가 465억 원의 우승 상금을 놓고 펼치는 서바이벌 게임이다. 이들은 어린 시절 누구나 즐겼던 놀이를 해야 한다. 단 목숨을 걸어야 하고, 최후의 승자가 모든 것을 차지한다.

이날 이정재는 작품 속 자신의 캐릭터인 ‘기훈’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낙천적이지만 고민이 많은 인물이다. 몸이 아프신 부모님을 모시고 살아야 하는데 직장이 변변치 않다. 그래서 걱정이 많다”며 “그러다 보니 상금이 크게 걸려있는 게임에 참여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워낙 낙천적이다 보니 새로 만나는 사람들과 그 와중에 친하게 지낸다”며 “게임도 같이 하고 목숨을 걸고”라고 덧붙였다.

이정재는 이번 작품에서의 캐릭터 변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변신 까지는 아니다”라며 “작품을 봤는데 한동안 너무 웃었다. ‘내가 저렇게 연기를 했나?’ 하고 ‘뇌가 없나?’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오징어 게임’은 오는 1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