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랄라랜드' 출격
남편 조정석과의 달달한 에피소드
둘째 계획은?
거미, "둘째 계획? 아직…신동엽, '♥조정석'은 생각 있던데 ('랄라랜드')[종합]


가수 거미가 남편인 배우 조정석과의 결혼 생활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14일 방송된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 랄라랜드'(이하 '랄라랜드')에서는 이날의 레전드 선생님으로 거미가 출연했다.

이날 OST의 여왕으로 소개된 거미의 남편 조정석도 OST로 1위를 했던 사실이 언급됐다. 이에 신동엽은 “따로 코칭을 해주기도 하냐"고 물었다. 이에 거미는 "안 할 수는 없다"면서 "제가 알려드리는 건 거의 없다. 워낙에 잘하셔서. 조금씩만 한다“라고 답했다.

거미는 조정석과의 애칭에 대한 짊문에도 답했다. 그는 “저는 ‘오빠'라고 부른다”며 “저는 '지연아', '마누라'라고 불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끔 진지하게 음악에 대해 물어볼 땐 '거미야'라고 부른다"고 덧붙였다.

거미는 돌을 갓 지난 딸을 소개했다. 그는 “아이가 벌써 입을 푼다”며 “아직 음정이 있는 것은 아닌데 굉장히 소리가 다양하다”며 ‘딸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출연진은 “거미와 조정석의 노래 DNA를 물려받은 것 아니냐”며 칭찬했다.

김정은은 "대표적인 아티스트들은 또 아티스트를 많이 낳아서 퍼뜨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거미에게 둘째 계획을 물었다. 이에 거미는 "마음 같아서는 동생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전 아직이다”라며 “아빠(조정석)는 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조정석과 친문이 있는ㄴ 신동엽은 "아버님(조정석)은 의향이 있으신 것 같다"라고 귀띔했다. 그러자 거미는 “아니 그걸 왜 거기서 얘기를 하는 거냐"고 해 웃음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