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해짐' 제작발표회
김동현, MC 도전 "인문학 프로인 줄 몰랐다"
김지민 "홍일점이라 좋아, 기 싸움 없다"
정봉주 "그리, 그리 오래가지 못할 것"
'똑똑해짐' 김동현./사진제공=IHQ
'똑똑해짐' 김동현./사진제공=IHQ


"인문학 프로그램인 줄 몰랐어요."


14일 오후 열린 채널 IHQ 새 예능 '똑똑해짐'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김동현이 MC를 맡은 소감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동현, 정봉주, 최태성, 김지민, 럭키가 참석했다.

'똑똑해짐'은 개성 넘치는 트레이너들의 뇌 근육 PT 수업을 통해 우리의 지식을 업그레이드하는 인문학 예능. 상식 부족으로 인해 민망한 경험이 있었던 사람이나, 공부에 한 맺힌 사람들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매회 출연하는 게스트들과 함께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눈다.

MC를 맡은 김동현은 "인문학 프로그램 MC가 안 어울린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케이지 안에서 하지 않나. 그 안에서는 공부를 하든 뭘하든 내가 최고라고 자신한다. 운동도 하는데 내가 기가 막히게 가르친다. 나와 딱이다"라고 자신했다.

이어 김동현은 "진행에 대해 따로 공부하지는 않았다. 백지 상태로 온다. 다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똑똑해짐' 단체./사진제공=IHQ
'똑똑해짐' 단체./사진제공=IHQ
김동현이 인문학 프로그램 MC를 맡은 것에 대한 출연진의 생각은 어떨까. 개그우먼 김지민은 "처음에는 김동현 씨 섭외 이야기를 못 들었다. 인문학 프로그램이라는 말만 듣고 걱정이 됐는데, MC가 김동현이라는 말을 듣고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봉주 전 국회의원은 "내가 UFC 광팬이라 김동현 씨 경기는 다 봤다. 경기 보러 마카오까지 간 적도 있다. 국가를 등에 업고 싸우는 모습을 보며 짠함을 느꼈다. 그런데 여기서 대본도 못 읽는 걸 보고"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최태성 강사는 "TV 속에서는 약간 떨어지는 역할을 많이 하지 않았나. 인문학 프로그램인데 왜 이걸 김동현이 맡은건지 헷갈렸다. 그런데 와서 보니 이런 모습이 있었나 생각이 들 정도로 순간순간의 센스가 있더라.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개그우먼 김지민./사진제공=IHQ
개그우먼 김지민./사진제공=IHQ
김지민은 '똑똑해짐' 홍일점 역할에 대해 "기 싸움을 안 해서 좋다. 여자들끼리 있으면 겹치는 게 있을 까봐 살아남으려고 경쟁하는데, 남자들 사이에 있으니 카메라가 나를 많이 잡아주더라"고 말했다.

'똑똑해짐' 만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지식이 깊지 않은 사람들이 떠드는 게 친근감이 있지 않나 싶다. 저희 같은 사람들이 이야기했을 때 동질감을 느낄 것"이라고 밝혔다.

정봉주는 기억나는 게스트로 김구라 아들 그리를 꼽았다. 그는 "수업을 하는데 점점 자세가 흐트러지더라. 배우는 자세가 안 되어 있다. 그리는 그리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며 "재훈련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태성은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BTS(방탄소년단)을 꼽았다. 김동현은 메달권 안에는 못 들었지만, 나라를 위해 열심히 뛰어준 올림픽 선수들을 모시고 싶다고 말했다.

'똑똑해짐'은 14일 오후 11시 30분 채널 IHQ에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