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이./ 사진='정희' 보이는 라디오
이하이./ 사진='정희' 보이는 라디오


가수 이하이가 윤미래에게 피처링을 부탁하기 위해 의정부까지 직접 찾아갔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이하이와 백아연이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이하이랑 윤미래랑 함께 하면 베스트겠다' 라고 막연하게 생각하고 그냥 넘어 갔었는데, 이번 이하이 신곡 '빨간 립스틱'에 윤미래가 피처링으로 참여해 식겁했다"라고 말했다.다.

이하이는 피처링을 부탁하기 위해 윤미래를 직접 직접 찾아갔다고 했다. 그는 "샴페인을 들고 갔다. 제가 술을 거의 안 마시는데, 선배님이 해주실거니까 미리 축배를 들려고 들고 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하이는 "윤미래 선배 1, 2, 3집이 명반이지 않나. 어릴 때 워낙 많이 들었고, 정말 좋아했던 분이라 과연 해주실까 하고 찾아 갔는데 이미 해주셨더라"라고 말했다.

이하이는 "녹음은 따로 했다. 제가 먼저 했고, 윤미래 선배가 해주실까 하면서 부탁 드렸던 거다"라고 덧붙였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