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선 안될 말 아내&아들에게 퍼붓는, 못난 남편
홍진경 분노, "이젠 손절해야 할 때"
김수현, 격투기 선수 출신 남편 '욱' 함에 '공포'
사진제공 =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사진제공 =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홍진경이 폭언을 퍼붓는 남편의 사연에 '손절' 하라고 현실 조언했다.

13일 방송된 채널A·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부부 사이라도 넘어서는 안되는 금기를 깨는 남편 때문에 괴로운 아내의 사연과 함께 미소가 돋보이는 아내 김수현과 위협적인 인상의 남편 이도경이 펼치는 예상불가 ‘속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는 교통사고로 남편을 잃고 아들을 혼자 키우며 살던 중, 과거 자신을 쫓아다녔던 남자의 끈질긴 구애 끝에 재혼에 골인한 아내가 겪은 충격 실화 '애로드라마-밤이면 밤마다'가 공개됐다.

우여곡절 끝에 한 재혼이었지만 남편은 죽은 전남편에 대한 자격지심을 드러냈고, 밤만 되면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 아내에게 폭언을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남편은 아내의 휴대폰 속에 전남편 사진과 이전 시부모님의 연락처가 왜 있냐며 아내를 질타했다. 이에 아내는 “아들이 아빠가 보고싶다고 할 때 보여줘야 한다. 그리고 시부모님은 아들의 할머니 할아버지인데...”라고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남편은 “이렇게 뒤에서 딴 짓 하니까 밤마다 그 자식 얼굴이 떠오르는 것”이라며 폭언을 이어갔다.

그 이후로 더욱 고삐가 풀린 듯 막 나가게 된 남편은 아내 앞에서 대놓고 다른 여자와 통화를 하며 자신을 ‘젊고 예쁜 여자들이 따라다니는 남자’라고 이상한 어필에 나섰다. 또 결혼을 반대했던 시어머니까지 합세해 막말을 하며 아내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 그런 수모에도 불구하고 아내는 둘째 임신을 알게 되며 이혼을 망설였다. 하지만 아내는 남편이 아들에게까지 전남편 이야기를 꺼내며 폭언을 하는 모습을 목격하자 더 이상 분노를 참지 못했다.

결국 아내는 이혼해 주겠다며 집을 나가려 했지만, 아내의 휴대폰을 통해 아내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남편은 무릎을 꿇고 사과하며 태세를 바꿨다. 남편은 “전남편과 이혼한 게 아니라 사별이었기에 더 괴로웠다”며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아내에게 매달렸다. 이에 아내는 “반성하는 남편을 믿고 이 결혼을 유지해야 할지, 끝내는 게 맞는지 결정을 못 내리겠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선을 넘는 남편의 말과 행동에 MC들은 경악했고, MC 이용진은 “정신질환 치료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며 안타까워했다. 정신과 전문의 양재진은 “정신질환보다는 성격 장애나 성향에 가깝다. 하지만 치료는 쉽지 않다. 둘째 아이가 태어나면 첫째 아이에 대한 폭언이 더 심해질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이혼을 권유했다. 이어 법률 자문을 담당하는 남성태 변호사는 “소송에는 증거가 꼭 필요하다. 언어 폭력은 보이지 않아 입증이 쉽지 않겠지만 ‘대화 녹음’, ‘메시지 기록’ 등을 활용해 증거 확보가 필수”라며 증거의 중요성을 짚었다.

MC 홍진경은 “사연자는 이미 남편으로부터 험한 말과 행동을 다 당했다. 지금은 ‘손절’을 해야 할 때다. 남편이 아이에게 했던 언행들을 되새기며 지금의 결혼 생활은 빨리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MC 안선영도 “지금은 ‘나만 참으면 되겠지’라는 상황을 넘어섰다. 둘째가 태어나면 첫째는 더 불행해질 것이다. 아이를 위해서 빨리 정리하는 게 좋겠다”라며 홍진경의 의견에 공감했다.

한편, ‘속터뷰’에는 눈빛부터 성격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결혼 8년차 부부 이도경, 김수현이 출연해 토크배틀을 펼쳤다. 아내 김수현은 “시도 때도 없이 갑자기 욱하는 남편이 고민”이라며 애로사항을 밝혔다. 이에 남편 이도경은 “반복되는 아내의 실수에 참다못해 화내는 것이다. 눈빛으로 ‘알아서 잘해라’라고 말하는데 그걸 아내는 모르는 것 같다”며 반박했다.

이어 이도경은 “아내는 굳이 분위기 좋을 때마다 지난 부부 싸움에 대해 말한다. 그럼 또 분위기를 망치고 부부 싸움을 다시 하게 된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김수현은 “남편은 화가 날 때마다 화내니까 풀렸겠지만, 나는 화나면 참는 스타일이다. 차분해진 상태로 이야기를 꺼내는 건데, 남편이 다시 화를 내니 대화를 할 수 없다”고 말해 너무나도 다른 스타일을 보여줬다. 서로에 대한 불만을 폭로하던 김수현, 이도경 부부는 같은 상황에도 서로 다른 기억을 가지고 있었고, 김수현은 “남편은 본인이 한 말을 기억 못한다”고 질타했다. 이에 이도경은 “아내는 듣고 싶은 대로 듣는다”고 맞서 한치의 양보 없는 토크 배틀이 이어졌다.

한편, 격투기 선수였던 남편 이도경은 성향에 맞지 않는 직장생활을 하며 더 ‘프로 예민러’가 된 상태였고, 스트레스 조절 능력이 남들보다 떨어진다는 것을 인정했다. 반면 아내 김수현은 스트레스를 잘 안 받는 성향이었고 “남편의 욱함이 공포로까지 다가온다”며 버거워 했다.

양재진은 “욱하는 성격은 성격의 한 부분이 아니라 미성숙한 것이다. 갓난아기가 참는 걸 본 적 없듯이, 사람은 참는 능력 없이 태어나서 교육과 사회생활을 통해 연습해간다”며 남편 이도경에게 화를 참는 연습을 할 것을 제안했다. 이용진도 “책임감 있고 가장으로서 충실한 분인 것 같다. 스트레스 해소 방법으로 격한 운동 말고 차분한 방법을 찾아보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반면 홍진경은 “제가 성격이 급하고 욱하는 성격이 있다”고 이도경에게 공감하며 “남편이 옆에서 더 난리 쳐주면 제가 오히려 말리고 있는 상황이 된다. 같이 화를 내줄 때 풀릴 때가 있다. 참으라고 강요하지만 말고 같이 맞춰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아내 쪽의 변화 또한 바랐다. 최종 투표에서 양재진 이용진 안선영이 아내 쪽을, 최화정 홍진경이 남편 쪽을 택해 ‘에로지원금’은 3대 2로 아내 김수현에게 돌아갔다.

'애로부부'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