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리한 눈빛
스페셜 랩 마스터
'미소 가득' 격려
'걸스플래닛999' / 사진 = Mnet 제공
'걸스플래닛999' / 사진 = Mnet 제공


인기 래퍼 우원재가 '걸스플래닛999 : 소녀대전'(이하 '걸스플래닛999') 스페셜 랩 마스터로 참석했던 소감을 전했다.

우원재는 "개성 있는 참가자들이 만들어 내는 무대가 너무 재미있었고, 새로운 경험이었다"며 "무대를 평가하는 입장으로 참가자들을 만났지만, 꿈을 위해 노력하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면서 오히려 배운 게 많은 촬영이었다"고 밝혔다.

10일 방송한 '걸스플래닛999' 6회에서는 콤비네이션 미션이 시작된 가운데 래퍼 우원재가 스페셜 랩 마스터로 참여해, 선미, 티파티 영 등의 마스터 군단과 함께 참가자들의 퍼포먼스를 평가했다. 그는 '쇼미더머니6'에 일반인 래퍼로 참가했지만 철학적인 가사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특유의 매력을 발산하며 최종 3위를 차지한 실력 있는 뮤지션.

우원재는 참가자들의 본 경연 무대를 준비하는 중간평가부터 꼼꼼하게 챙기며 따뜻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때로는 예리한 눈빛으로 때로는 진지한 표정으로 참가자들의 무대를 꼼꼼히 지켜보다, 무대가 끝난 이후에는 미소 가득한 얼굴로 아낌없는 칭찬을 쏟아내며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실제 우원재는 그의 데뷔곡 '시차'를 선택한 J그룹 나가이 마나미가 부족한 한국어 실력 때문에 중간평가때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였던 것과 달리 본 무대서는 180도 달라진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성공적인 공연을 선보이자 "마나미는 랩이 처음인데 이렇게 성장한 거면 앞으로 계속 랩을 했으면 좋겠다"는 호평을 하기도 했다.

과연 남은 두 번째 '콤비네이션 미션'에서도 어떤 활약을 펼쳐 보일 것인지 기대가 모아지는 가운데 '걸스플래닛999'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