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돌싱글즈' 방송 화면.
사진=MBN '돌싱글즈' 방송 화면.


MBN 예능 ‘돌싱글즈’가 시즌1을 종료한 가운데, 시즌2에서는 더욱 치열해진 싱글남녀들의 모습이 예고돼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12일 방송된 ‘돌싱글즈’ 말미에는 시즌2 예고편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얼굴을 가려진 채 이혼 이유에 이야기하는 출연자들의 모습이 담겼다. 한 돌싱녀는 “위치 추적 어플이 있었는데 그게 이제 모텔로 떴죠”라고 말했다. 한 돌싱남은 “결정적인 게 외도를 했죠”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어 “별로 즐거웠던 기억이 없다. 너무 내 자신이 불행하다 느껴졌다”, “행복한 척 쇼윈도로 많이 살았던 것 같다”, “무릎도 꿇었다. 이혼하지 말자고”, “나는 내가 유책 배우자라고 생각한다” 등의 다양한 사연이 전해졌다.

이들은 “1순위는 당연히 사랑”이라며 여전히 사랑을 꿈꾸는 싱글남, 싱글녀들의 로맨스를 예고해 기대를 모았다.
사진=MBN '돌싱글즈' 방송 화면.
사진=MBN '돌싱글즈' 방송 화면.
한편, ‘돌싱글즈’ 시즌1 마지막회에서 최종 커플로 성사됐던 추성연과 이아영이 결별 선언을 해 충격을 안겼다. 추성연은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는데 장거리이기도 하고, 그 외에 다른 현실적인 문제들이 실제로 진지한 관계로 발전되기가 어렵더라”고 밝혔다.

이어 “이걸 어떻게 말씀드려야 할까 생각도 많이 했다. 지금 한창 동거 방송을 보면 저땐 저랬었구나 추억이 되고”라며 조심스럽게 두 사람의 관계를 설명했다. 이아영 역시 “다시 보니까 설레긴 하는데 또 이렇게 될 것 같아요. 이게 맞는 것 같아요”라고 고백했다.

배수진과 동거를 했던 최준호는 이혼소송이 아직 안 끝났는데 방송 출연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이혼 소송중에 출연한 게 아니라 상간남과의 소송이 진행중이다. 이혼 소송과는 별개의 소송인데 많은 분들이 오해하시더라"라고 해명했다.

배수진과 추성연이 남양주 여행을 갔다왔다는 루머에 대해 배수진은 "대체 그런 소문은 어디서 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고, 추성연은 "살면서 남양주를 가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돌싱글즈’ 시즌2는 오는 10월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