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숙, 남편 이두희와 결혼 생활 언급
"남편? 귀요미"
레인보우 향한 애정
사진=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 공식 인스타그램


그룹 레인보우 출신 지숙이 이두희와의 결혼 생활을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월요일 고정 코너 '섬세한 직업의 세계’로 꾸며진 가운데 지숙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명수는 지숙에게 남편 이두희를 언급했다. 지숙은 이두희에 대해 “귀요미”라며 “너무 귀엽다. 남편을 떠올리면 귀여운 것이 생각난다”며 웃었다.

이날 박명수는 '라디오쇼'의 공식 질문인 '한 달 수입'을 물었다. 그러자 지숙은 "오빠가 먹고 싶다고 하는 것은 제가 다 사줄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박명수는 과거 그룹 레인보우로 활동했던 지숙에게 “더 이상 아이돌이지 않은데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지숙은 "마음만의 아이돌이다"라고 대답했다.

또 박명수는 "아이돌이라 화려한 비주얼의 사람들을 많이 보게 될텐데, 어떻게 이두희를 좋아하게 됐냐”고 물었다. 지숙은 "잘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점점 알게 될수록 괜찮은 사람이었다"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알고 보니 (나와) 만나고 싶어서 주변에 이야기를 했다고 하더라”며 "처음엔 알고 지내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번째 만남에선 주머니에서 큐브를 꺼내서 맞추더라”며 "호감을 표시했는데 그때는 만날 생각이 없었다. 그러다가 1~2년 후에 다시 만났는데 그때는 포기한 것 같았다. 그런데 오히려 그 모습이 순수하고 멋지게 보이더라”고 전했다.

지숙은 결혼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일단은 아침이 조금 바빠졌다”며 “원래는 저만 준비하고 나가면 되는데 남편 것까지 준비하니 부지런 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가 요리하는 것을 좋아해서 밥 챙겨주는 게 재밌더라”며 “예전에는 집안일이 많다고 생각했는데 둘이 사니까 끝이 없더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마음가짐은 확실히 더 편해졌다”며 “집에 가면 누군가 저를 위로해 줄 사람이 항상 있다는 게 마음이 놓인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 지숙은 결혼에 대해 "강추한다”며 멤버들을 향해 “기회가 되서 좋은 분을 만나게 되면 주저하지 않는 게 좋은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박명수는 “지숙에게 레인보우는 어떤 의미”냐고 물었고, 지숙은 "완전 가족”이라며 "저희는 엊그제도 만났다. 요즘은 2~3명씩 나눠서 만난다. 다 모이면 무대 바로 올라갈 수 있을 정도"라며 웃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