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들' 스틸컷./사진제공=KBS
'옥문아들'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영화 평론가 이동진이 20년 전 봉준호 감독과의 첫 만남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이동진이 출연해 흥미진진한 영화계 뒷이야기를 전한다.

이날 이동진은 20년 전 봉준호 감독과의 첫 만남 당시를 회상하며 “봉준호 감독의 첫인상은 ‘설거지 잘하는 남자’”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는 “과거 해외 영화제에 갔다가 당시 신인이었던 봉준호 감독을 만났다”, “한국 음식을 그리워하는 영화인들을 초대해 함께 식사를 했다”며 첫 만남의 비화를 밝혔다고.

이어 그는 “식사 후 봉준호 감독이 아무도 시키지 않았는데 스스로 설거지를 하더라”며 미담을 공개한다. 그는 “봉준호 감독의 솜씨가 ‘설거지 마스터’였다”, “설거지로 기억하는 거의 유일한 사람”이라며 봉 감독이 가진 의외의 매력을 공개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동안 1만 편 이상의 영화를 봐왔다고 밝힌 이동진은 “직업상 많은 영화를 봐야 해서 한 번 본 영화는 시간상 다시 보기 어렵다”고 털어놓으면서도, “가장 많이 본 영화는 5번 정도 본 영화”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는 “박찬욱 감독의 ‘박쥐’를 너무 좋아해서 다섯 번 봤다”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낸다. 이동진은 “박찬욱은 감독으로서도 너무 훌륭하지만, 인간적으로 정말 매력 있는 사람”이라며 극찬을 이어갔다고. 또한 “박찬욱 감독은 모르는 게 없는 지식인이라 어떤 얘기를 해도 재미있다”며 ‘최애 감독’ 박찬욱 감독의 매력 포인트를 꼽아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후문이다.

이동진이 전하는 영화계 에피소드는 오는 14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